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국내 넘어 유럽서도 호평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국내 넘어 유럽서도 호평

영국 카바이어 ‘2023년 최고의 픽업’ 뉴 렉스턴 스포츠 선정
국내선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올해의 픽업’ 등 2관왕 차지

 
 
 
 
 
쌍용자동차의 픽업 트럭 렉스턴 스포츠&칸이 국내외에서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사진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의 픽업 트럭 렉스턴 스포츠&칸이 국내외에서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사진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의 뉴 렉스턴 스포츠가 국내외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쌍용차는 영국의 자동차 전문지 카바이어(Carbuyer)가 2023년 최고의 차(Best car) 부문 ‘최고의 픽업(Best Pick-up)’으로 뉴 렉스턴 스포츠(수출명 무쏘)를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카바이어는 자동차에 대한 세부적인 평가와 시승 등을 통해 구매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자동차 전문지다. 해당 매체는 뉴 렉스턴 스포츠에 대해 “강력한 사륜구동 파워트레인과 화물 탑재 능력은 물론 넓고 실용적인 공간을 갖춘 픽업”이라고 극찬했다.
 
지난 1월 새롭게 선보인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국내 시장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2월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AWAK)의 ‘올해의 픽업 부문’과 한국자동차기자협회(KAJA)의 ‘2022 올해의 차 유틸리티 부문’까지 2관왕을 차지했다.
 
이에 앞서 지난 1월에는 뉴 렉스턴 스포츠가 유럽 내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영국의 자동차 전문지 왓 카(What Car) 주관 ‘2022 올해의 차 어워즈(What Car? Car of the Year 2022 Awards)’에서 ‘최고의 적재 능력 픽업(Best Pick-up Payload)’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수출은 뉴 렉스턴 스포츠 칸 등의 판매 증대에 힘입어 지난 5월 4000대를 돌파하며 6년 만에 월 최대 실적을 기록한 바 있으며, 9월 누계 기준으로 전년 대비 49.3% 증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뉴 렉스턴 스포츠가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 잇단 수상을 통해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토레스 역시 지난 9월부터 본격적으로 선적을 시작한 만큼 적극적인 브랜드 인지도 제고와 함께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를 통해 판매 물량을 늘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