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한남2구역 ‘118 PROJECT’ 선보여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분양

print

대우건설, 한남2구역 ‘118 PROJECT’ 선보여

건폐율 32→23% 낮춰 동간 거리 확보
전세대 남향배치, 최소 4BAY 이상 적용

 
 
한남써밋 예상 조감도. [사진 대우건설]

한남써밋 예상 조감도. [사진 대우건설]

 
대우건설이 한남2구역 재개발사업 입찰에 참여하면서 기존 원안의 대안설계(경미한 변경 범위 내)와 함께 ‘118 PROJECT’를 별도로 제시했다고 7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118 PROJECT에 기존의 조합 원안설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한남2구역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근본적인 해결책을 담았다. 조합원들의 설계변경에 대한 갈증과 염원을 해결하겠다는 취지에서다.
 
대우건설의 118 PROJECT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단지의 배치와 높이 변화다. 대우건설은 기존 원안설계의 ㄷ, ㄹ, ㅁ 형 주동 배치를 전면 수정하여 건폐율을 획기적으로 낮췄고(32%→23%) 특히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을 근거로 최고 층수 14층인 원안설계 대비 7개 층이 상향된 21층의 설계를 통해 랜드마크 명품단지로 재탄생 시키는 방안을 제시했다.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은 서울 전역에 걸친 천편일률적인 높이 기준을 삭제하고, 구체적인 층수는 위원회 심의에서 지역 여건을 고려해 다양한 스카이라인을 창출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서울시는 각계각층의 의견을 청취해 연말까지 최종 계획안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대우건설은 이에 당장 인허가 진행이 가능한 경미한 변경 범위 내의 대안 설계를 준비하면서 서울시 최종 계획안을 대비해 118 PROJECT도 준비했다.
 
대우건설은 118 PROJECT를 통해 기존 원안이 지닌 근본적인 문제점을 보완했다. 넉넉한 동 간 거리와 통경축을 확보해 기존의 답답했던 단지를 개선하고 세대 간 사생활 침해 문제를 해결했다. 또 7단으로 분절했던 지형을 평탄화해 3단으로 통합하면서 1만1900.8264㎡의 대규모 중앙광장을 조성하고 단지 내 다양한 테마가든과 연계해 자연을 품은 명품 단지를 계획했다.
 
‘한남써밋’은 단위세대와 커뮤니티에서도 혁신적인 변화를 꾀했다. 전 세대를 남향으로 배치하고 최소 4 Bay 이상을 적용해 맞통풍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한강과 용산공원, 남산 조망이 가능한 세대를 기존보다 438가구 늘려 입지적인 장점을 극대화했다. 84㎡ 이상의 세대에는 가구당 1대의 프라이빗 엘리베이터를 제공하는 파격적인 설계와 함께 한남써밋의 명품단지 위상에 걸맞은 1만5857.8512㎡의 하이엔드 럭셔리 커뮤니티를 계획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장기간 조합과 고민을 함께 하며 조합원의 니즈(Needs)를 파악하고 마침내 118 PROJECT를 선보이게 됐다”며 “대우건설은 118 PROJECT의 인허가부터 공사조건까지 완벽하게 준비하고 있으며 한강변의 정상을 차지할 단지 외관과 역대급 사업조건으로 조합원들을 만족시키겠다”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jypark9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