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위기를 보라…英 파운드 가치 급락한 날 비트코인 거래량 10배 급증”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영국 위기를 보라…英 파운드 가치 급락한 날 비트코인 거래량 10배 급증”

법정화폐 흔들릴 때 비트코인이 대체 수요로 떠오를 가능성

 
 
영국 파운드화와 비트코인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영국 파운드화와 비트코인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법정화폐, 주식, 채권 등 기존 금융자산이 약세 압력을 받을 때 비트코인(BTC)이 대체자산으로써 떠오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 빗썸 산하의 빗썸경제연구소가 13일 공개한 ‘흔들리는 Fiat Money(법정화폐), 비트코인 수요 급증?’ 보고서는 “최근 크레딧 스위스 부도와 영국 파운드화 위기 속에서도 비트코인 가격이 안정적으로 유지됐다”며 위와 같이 말했다. 
 
9월 중순 이후 한 달간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가 6.7% 하락하는 동안 비트코인은 2.5% 떨어지는 데 그쳤다.
 
또 엘살바도르를 비롯한 일부 신흥국에선 국민들이 자국 통화를 신뢰하지 못해 비트코인을 선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9월 영국에서도 이와 유사한 모습이 포착되며, 선진국 통화도 여러 대체 수단 중 하나로 비트코인이 채택될 가능성을 일부 확인했다고 보고서는 진단했다.
 
BTC-GBP 지원 거래소 일별 거래량. [사진 빗썸경제연구소]

BTC-GBP 지원 거래소 일별 거래량. [사진 빗썸경제연구소]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9월 26일 영국 파운드화는 달러 대비 1.06달러로 역대 최저치까지 급락했지만, 같은 날 파운드화로 거래되는 비트코인의 거래량이 평소 10배 이상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정부가 경기부양책으로 대규모 감세안을 발표한 후 적자국채 발행에 대한 우려로 파운드화 가치가 떨어지자 대체자산인 비트코인이 주목을 받은 것이다.
 
이미선 빗썸경제연구소 리서치센터장은 “영국이 다시 대규모 국채 발행으로 경기 부양을 시도하거나, 영국 국채의 취약점이 노출될 경우 파운드화 가치가 흔들릴 것”이라며 “국채를 줄이고 비트코인을 매수하려는 움직임이 강화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