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 국채·미국채 ETN 2종 추가 상장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메리츠증권, 국채·미국채 ETN 2종 추가 상장

연내 채권형 3배 레버리지 상품도 출시 예정

 
 
[그래픽 메리츠증권]

[그래픽 메리츠증권]

 
메리츠증권은 기존 한국거래소에 상장된 ETN(상장지수증권) 가운데 ‘레버리지 국채30년 ETN’와 ‘미국채10년 ETN(H)’를 추가 상장한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상품은 KAP 국채 30년 레버리지 총수익 지수와 KAP 미국채 10년 총수익 지수를 추종하며 추가 상장 규모는 각각 50만주와 100만주다. 최근 채권형 상품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확대됨에 따라 추가 상장을 결정했다.
 
특히 메리츠 레버리지 국채30년 ETN은 개인투자자들의 매수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지난 10월 14일 기준 유동성공급자(LP) 보유 비중이 19.4% 수준 까지 축소됐다. ETN은 LP 보유 비중이 20% 미만으로 떨어질 경우, 투자자 보호를 위해 추가 상장이 의무화 돼 있다. 이에 따라 메리츠증권은 해당 종목의 LP 수량을사전에 확보하기 위해 추가 상장을 하기로 했다.
 
한편, 미국채를 추종하는 메리츠 미국채10년 ETN(H)은 최근 기관 투자자의 대규모 매수가 유입되면서 LP 보유 비중이 단기간에 55% 이내로 줄어들게 됐다. 이 종목에 대한 추가 상장은 향후 예상되는 추가 매수세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다.
 
미국 연준과 한국은행이 발 빠른 금리 인상을 단행하면서 채권형 상품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추가적으로 한국거래소는 지난 5일 채권형 ETN에 한해 최대 3배까지 레버리지를 허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채권 상품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 확대와 한국 거래소 제도 개편에 맞춰 3배 레버리지 상품 출시를 준비 중”이라며 “이르면 연내 3배 레버리지의 다양한 국채 ETN 상품 상장으로 투자자들이 보다 적극적인 투자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보 기자 pkb23@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