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 유럽서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박차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현대자동차그룹, 유럽서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박차

송호성 기아 사장, 유럽 3개국 방문길 올라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연합뉴스]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연합뉴스]

현대자동차그룹이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유럽 지역 표심 공략에 나선다. 유럽은 국제박람회기구(BIE) 내 가장 많은 48개 회원국을 보유한 지역이다. 현대차그룹은 23일 송호성 기아 사장이 세르비아, 알바니아, 그리스 등 유럽 3개국 방문을 위해 출국했다고 밝혔다.
 
송호성 사장은 5박 6일 일정으로 세르비아, 알바이나, 그리스 등 유럽 3개국 정부의 주요 인사들을 접견하고,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지지와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송호성 사장은 한국이 짧은 기간에 민주주의와 경제 발전을 동시에 이룬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도상국과 선진국 간의 교량 역할을 훌륭히 수행하고 있으며, 기후 변화, 코로나19 대유행, 디지털 격차 등 글로벌 이슈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할 경험과 역량을 보유하고 있음을 설명하는 등 부산 세계박람회 개최 역량과 의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부산은 한국 제2의 도시이자 항구 도시로서, 유라시아와 태평양을 잇는 교통 물류의 허브임과 동시에 세계적 수준의 관광 인프라와 문화 콘텐츠, 다수의 대형 국제 행사 경험을 보유하고 있어, 세계박람회 최적의 도시라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송 사장은 전기자동차 보급과 인프라 구축 등에 글로벌 리더십을 보유한 현대차그룹의 경쟁력에 대해서도 설명하고 향후 협력 방안도 모색할 방침이다.
 
2030 부산 세계박람회는 인류가 직면한 가장 큰 위기인 기후 변화와 불평등 해결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의 근본적인 전환이 필요하다는 인식 아래, 박람회 주제를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로 정했다. 2030 세계박람회의 부산 개최 여부는 내년 11월에 국제박람회기구 170개 회원국의 투표로 결정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부산 세계박람회는 기후 변화 등 세계인들이 직면하고 있는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해결책을 찾는 의미 있는 행사가 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세계 박람회 개최지로서 부산만의 매력과 차별화 포인트는 물론 부산 세계박람회의 진정한 가치에 대해 적극적으로 알려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8월 국내 대기업 가운데 가장 먼저 그룹 차원의 전담 조직인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TFT(태스크포스팀)를 구성했다. 현대차그룹 내에서 글로벌 사업 경험이 풍부한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TFT를 기반으로 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 국제박람회기구 회원국으로부터 지지를 이끌어 내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