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속도 조절 기대감에 뉴욕증시 상승, 테슬라 5.29% ↑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금리 속도 조절 기대감에 뉴욕증시 상승, 테슬라 5.29% ↑

10년물 국채금리 하락…27일 아마존·애플 실적 발표

 
 
뉴욕 증시 3대 지수가 상승 마감했다. [게티이미지뱅크]

뉴욕 증시 3대 지수가 상승 마감했다. [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가 3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했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37.12포인트(1.07%) 급등한 3만1836.74에 마감했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61.77포인트(1.63%) 뛴 3859.11,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246.50포인트(2.25%) 오른 1만1199.12로 각각 거래를 마쳤다.  
 
최근 치솟았던 미국 국채금리가 하락하면서 투자 심리가 개선됐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금리 인상 속도를 완화할 것이란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10년물 국채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15bp가량 하락한 4.09%를 기록했다. 2년물 국채금리는 3bp가량 하락한 4.45%를 나타냈다. 앞서 연준 내부에서도 금리 인상 속도를 완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 바 있다. 연준이 12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장중 50%를 웃돌았다. 전날에는 43% 수준이었다.
 
3분기 기업들의 호실적도 영향을 줬다. 이날 코카콜라와 제너럴모터스(GM)가 예상치를 웃도는 순이익을 발표하면서 각각 2.40%, 3.61% 상승했다. 오는 27일에는 아마존과 애플의 실적 발표가 예정돼 있다.  
 
특히 전기차주가 급등하면서 나스닥을 끌어올렸다. 테슬라는 모건스탠리가 투자의견을 ‘비중 확대’로 유지한 것에 힘입어 전거래일보다 5.29% 급등한 222.41달러를 기록했다. 리비안(10.05%), 루시드(8.75%), 니콜라(5.42%) 등이 상승 마감했다.  
 
국제유가는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0.87% 오른 배럴당 85.3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홍다원 기자 daon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