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오피스텔 임대차 거래, 월세 비중 과반 넘어 ‘월세화’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수도권 오피스텔 임대차 거래, 월세 비중 과반 넘어 ‘월세화’

월세 비중 2년새 45%→52%
월세 거래 비중 서울 가장 높아

 
 
2022년 1월부터 9월까지 수도권에서 이뤄진 오피스텔 임대차 거래 10만 8841건 중 52.2%인 5만 6786건이 월세 거래로 나타났다.[연합뉴스]

2022년 1월부터 9월까지 수도권에서 이뤄진 오피스텔 임대차 거래 10만 8841건 중 52.2%인 5만 6786건이 월세 거래로 나타났다.[연합뉴스]

올해 수도권 오피스텔 임대차 거래에서 월세 거래 비중이 전세 거래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가파른 금리 상승에 따른 대출 이자 부담 증가와 ‘깡통전세’ 우려가 커진데 따른 현상으로 보인다.  
 
부동산R114가 발표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분석 자료에 따르면 올해 1~9월 수도권에서 이뤄진 오피스텔 임대차 거래(10만8841건) 중 52.2%(5만6786건)이 월세 거래로 집계됐다.
 
수도권 오피스텔의 월세 거래 비중은 2020년 45.8%(11만6030건 중 5만3099건), 지난해 48.7%(13만795건 중 6만3685건)였다. 월세 거래 비중은 계속 상승해 올해는 50%를 넘어섰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의 월세 비중(54.1%)로 가장 컸다. 전체 오피스텔 임대차 거래 5만 10건 중 2만 7031건이 월세 거래였다. 경기와 인천의 월세 비중은 각각 53.2%, 41.9%로 집계됐다.
 
부동산R114는 “금리 인상에 따른 전세 대출이자 부담이 커진 상황에서 월세 전환의 기준이 되는 전세 보증금이 오르면서 월세 거래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수도권에서 거래된 오피스텔의 1㎡당 전세 보증금은 2020년 506만원, 2021년 554만원, 2022년 584만원으로 증가하고 있다. 올해 1㎡당 전세 보증금은 서울(779만원)이 인천(370만원)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월세 수요가 늘면서 월세도 오르고 있다. 올해 9월 기준 서울 오피스텔의 평균 월세는 약 79만1000원으로 나타났다. 평균 월세는 2020년 77만8000원, 지난해 78만1000원 등으로 꾸준히 상승세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월세 상승과 더불어 수도권 오피스텔 월세 시장에서 보증금이 1년치 월세 이하인 ‘순수 월세’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며 “오피스텔의 주 임차 수요층인 1~2인 청년층의 주거비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연서 기자 yons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