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X 사태’ 후폭풍 막아라…바이낸스, 1조3300억원 기금 조성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가상 화폐

print

‘FTX 사태’ 후폭풍 막아라…바이낸스, 1조3300억원 기금 조성

자오창펑 “필요한 경우 규모 20억 달러로 늘려”
FTX 투자사·가상화폐 대부업체 등 연쇄 파산 우려

 
 
FTX와 바이낸스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FTX와 바이낸스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가상화폐 거래소 FTX 붕괴에 따른 업계 후폭풍이 우려된다. 이 가운데 바이낸스가 후폭풍을 최소화하겠다고 나섰다.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자오창펑 최고경영자(CEO)는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텔레비전에 출연해 “10억 달러(한화 1조3300억원) 규모의 산업 회복 기금(IRI)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자오창펑은 “10억 달러는 첫 계획으로, 앞으로 필요한 경우 그 규모를 20억 달러로 늘릴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가상화폐 벤처캐피털 점프 크립토, 폴리건 벤처스, 애니모카 브랜드 등 가상화폐 투자회사로부터 5000만 달러(한화 664억원)의 약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바이낸스의 기금 조성은 FTX가 파산보호를 신청한 이후 업계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FTX 파산사태는 바이낸스가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FTX를 인수하겠다고 밝힌 뒤, 하루 만에 인수 계획을 철수하면서 불거졌다.
 
바이낸스의 인수 철회 발표 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가격은 급락했고, FTX는 미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이 여파로 FTX에 투자하거나 거래했던 제네시스 트레이딩, 블록파이 등 가상화폐 대부업체들도 파산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자오창펑은 앞서 지난 14일 가상화폐 위기 확산에 대해 “일부 연쇄적인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돕고 연쇄적으로 발생하는 악영향을 줄이기 위해 산업 회복 기금을 설립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자오창펑은 “이 기금은 투자 펀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자신이 잘못해서가 아니라, 중대한 단기적 재정적 어려움에 직면한 기업과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이 기금이 6개월 가량 지속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추가 자금 조성을 위해 투자자 신청을 받고 있으며, 약 150개 기업이 이미 신청했다”고 밝혔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