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뉴욕증시] 다우·S&P500 사상 최고치 돌파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글로벌

print

[굿모닝 뉴욕증시] 다우·S&P500 사상 최고치 돌파

지난밤 뉴욕증시에서는 소매 판매와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 등 경제 회복을 나타내는 지표들이 연이어 발표되면서 강세가 나타났다. 하지만 1분기 실적 시즌을 맞아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한 은행주들의 주가는 오히려 하락했고, 대형 기술주들이 상승세를 주도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305.10포인트(0.90%) 오른 3만4035.99에 마감했다. 다우지수가 3만4000선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종가 기준으로도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S&P500지수도 45.76포인트(1.11%) 오른 4170.42에 거래를 마치며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 기록을 다시 한번 갈아치웠다. 나스닥지수는 180.92포인트(1.31%) 오른 1만4038.76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 3만4000돌파, S&P500도 사상 최고치

 
이날 뉴욕 증시에서는 미국의 경제 회복이 빠르게 나타나고 있다는 지표들이 연이어 공개됐다. 개장 전 미국 상무부에서는 3월 소매 판매가 2월보다 9.8% 늘었다고 발표했다. 증가폭만 놓고 보면 지난 2020년 5월 이후 10개월 만에 최대치다. 시장에서는 미국 정부의 1조9000억 달러 규모의 추가 부양 패키지에 포함된 재난지원금이 가계 소비를 촉진했다고 해석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57만6000건을 기록하면서 한 주 만에 19만3000건 줄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최저치로, 시장에서 전망하던 70만건을 훨씬 밑도는 수준이다.  
 
래리 핑크 블랙록 CEO는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미국 증시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낙관적”이라며 “장기 재정 적자 우려가 있지만, 현재 놀고 있는 돈과 자본이 많기 때문에 재정 적자는 큰 이슈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 1.56% 수준으로 하락

 
미국 경제가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는 신호 속에 이날 뉴욕증시에서는 부동산(+1.96%)과 IT(+1.79%), 헬스케어(+1.74%) 섹터에서 강세가 두드러졌다. 페이스북(1.7%)과 아마존(1.4%), 애플(1.9%), 넷플릭스(1.7%), 알파벳(1.9%) 등 대형 기술주들도 1%가 넘는 상승폭을 기록했다. 최근까지 우려를 자아냈던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1.56% 수준으로 떨어진 것도 대형 기술주들에 대한 투자 매력을 높였다.  
 
1분기 실적 시즌을 맞아 ‘어닝 서프라이즈’를 발표한 미국 대형 은행들의 주가는 오히려 하락했다. 이날 시장 전망치를 크게 상회한 분기 실적을 발표한 씨티그룹과 뱅크오브아메리카는 각각 0.5%, 2.9% 하락했다. PNC그룹과 트러스트파이낸셜도 각각 1.91%, 4.14% 하락 마감했다. 양호한 실적 발표에도 비용 증가 우려와 대출 성장 부진이 발목을 잡았다. 다만 JP모건과 웰스파고 등은 견고한 실적이 유지될 것이란 전망속에 각각 0.63%, 0.60% 상승했다.  
 
※ 자료 제공 : 인피니티투자자문 최일호 상무·CFA, 김형선 연구원
  
황건강 기자 hwang.kunka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