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전 '암호화폐는 사기' 주장한 JP모건, 비트코인 펀드 내놓는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가상 화폐

print

4년 전 '암호화폐는 사기' 주장한 JP모건, 비트코인 펀드 내놓는다

미 최대 은행 JP모건, 올 여름 비트코인 펀드 출시
액티브 형태로 운용 예정… 비트코인 시세는 '오름세'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최고경영자(CEO).[AP=연합뉴스]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최고경영자(CEO).[AP=연합뉴스]

미 최대 은행 JP모건이 비트코인 펀드 출시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4년 전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회장이 "비트코인은 사기"라고 외쳤던 것을 감안하면 격세지감이다.
 
블룸버그통신은 26일(현지시각) JP모건이 부유층 고객을 위한 비트코인 펀드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가상화폐 사이트인 코인데스크를 인용해 이 같은 펀드가 이르면 올 여름 출시될 것이라고 전했다. JP모건이 비트코인 펀드를 내놓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다이먼 JP모건 회장은 지난 2017년 가상화폐 광풍이 불었을 때만 해도 “비트코인은 사기”라며 암호화폐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낸 바 있다.
 
당시 다이먼 회장은 "비트코인을 건드린 트레이더를 즉각 해고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한 콘퍼런스에서는 “가상자산의 기술인 블록체인은 돈을 더 저렴하게 옮길 수 있게 해주는데 있어 중요하다”고 입장을 선회했다.  
 
최근 비트코인은 다이먼 회장의 4년 전 지적처럼 '사기'라고 폄하하기에는 글로벌 경제에 미치는 파급력이 너무 커져버린 상황이다. 이런 분위기 속 JP모건도 더이상 비트코인을 외면하기 보다는 활용하는 편이 낫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모건스탠리도 지난달 글로벌 투자은행 중 처음으로 비트코인 펀드 3종을 출시한 바 있다.
 
JP모건의 비트코인 펀드는 액티브펀드 형태로 운용할 것으로 전해졌다. 액티브펀드는 시장 수익률을 초과하는 수익을 올리기 위해 매니저들이 적극 운용 전략을 펴는 펀드다.
 
JP모건의 비트코인 펀드 출시 계획이 알려지자 최근 급락하던 비트코인 가격은 반등하고 있다. 
 
전 세계 암호화폐의 가격 동향을 집계하는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한국시각 27일 오후 3시 기준 비트코인의 가격은 24시간 전과 대비해 3.06% 상승하며 5만3926달러를 기록했다. 
 
비트코인의 가격은 지난주 하락세를 보였으나 4만7000달러 선에서 바닥을 친 뒤 상승 흐름을 타 5만4000달러까지 올라갔다. 비트코인의 시가총액도 1조달러 회복에 바짝 다가섰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