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캐피탈, ‘쩐주’ 오명 지우기...대부업 대출 완전히 손 뗀다

Home > 금융 > 은행

print

산은캐피탈, ‘쩐주’ 오명 지우기...대부업 대출 완전히 손 뗀다

‘국책은행 자회사 대부업 부적절’ 지적에 내년부터 대부업 대출 전액 정리

 
 
산업은행의 자회사인 산은캐피탈이 내년부터 대부업체 사업을 중단한다.[연합뉴스]

산업은행의 자회사인 산은캐피탈이 내년부터 대부업체 사업을 중단한다.[연합뉴스]

 
 
산업은행의 자회사인 산은캐피탈이 내년 1월부터 대부업체 사업을 중단한다. 국책은행 자회사가 대부업에 돈을 대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논란이 일자 이에 따른 조치로 해석된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은은 산은캐피탈의 대부업 대출 관리 방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2018년 국정감사에 이어 지난해 국감에서도 ‘산은캐피탈의 대부업체 대출이 더 늘어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하라’는 지적이 나오자, 산은캐피탈은 기존 거래 대부업체의 신규 취급 중단을 통해 대부업 대출 전액을 정리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산은캐피탈은 2018년 대부업체 대출에 대한 국회 지적이 처음 제기된 이후, 대부업 대출 규모를 점차 줄여왔다. 산은캐피탈의 대부업체 대출 잔액은 2017년 707억원에서 2018년 659억원, 2019년 299억원으로 점차 줄여 지난해 144억원까지 감소했으나, 지난해 국감에서도 같은 비판이 재차 나오자 나머지 대출 잔액도 모두 없애기로 했다.  
 
산은캐피탈의 이번 결정에 대해 업계는 모회사인 산은의 이미지 제고를 위한 움직임으로 보고 있다. 당초 산은캐피탈의 전체 사업 가운데 대부업 비중은 극히 작았고, 이에 산은캐피탈의 경영전략에도 큰 타격이나 변화는 없을 것이라는 게 업계 관측이다.  
 
산은캐피탈 관계자는 “자사의 대부업 관련 규모는 1% 미만이었다”며 “기업금융과 일반대출, 투자 등 위주로 경영활동을 이어온 기존 사업포트폴리오에 별다른 변화는 없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은행권 외면으로 대부업체의 자금 조달이 어려워지자 일각에선 불법 사금융에 노출되는 저신용자들이 오히려 늘어날 가능성에 대해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금융당국은 오는 7월 법정 최고금리 인하 이후에도 대부업체가 서민금융을 지원할 수 있도록 후속책을 준비하겠다는 방침이다.
 
강민경 기자 kang.minky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