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상승 세계적 문제”...OECD 글로벌 부동산 통계 발표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집값 상승 세계적 문제”...OECD 글로벌 부동산 통계 발표

“한국 지난해 실질주택가격지수 변동률 4.3% 낮은 편”
양적 완화로 유동성 때문…통일되지 않은 기준은 한계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 단지 전경.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 단지 전경. [연합뉴스]

 
최근 집값 상승세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다른 선진국들에서도 나타나고 있다는 통계가 나왔다. 부동산시장 과열 현상은 세계적 문제라는 진단이다.
 
국토연구원이 4일 공개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글로벌 부동산 통계지도’를 보면 지난해 4분기까지 한국의 실질주택가격지수의 1년 변동률은 4.3%로 나타났다. 실질주택가격지수는 물가를 반영한 집값 지수다.  
 
같은 기간 미국은 9.6%, 캐나다와 독일 각각 8.0%, 프랑스 5.9%, 영국 5.3% 등 비교 대상 24개 나라 가운데 23개 나라에서 지수가 모두 올랐다. 이는 한국보다 높은 수치다.
 
실질주택가격지수의 5년간 변동률 기준도 한국은 2.4%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같은 기간 미국은 28.5%, 캐나다는 31.0% 올랐고 포르투갈과 헝가리는 각 45.7%, 45.3%에 달했다.
 
국가별 임차가격지수의 1년 변동률을 보면 한국은 0.6% 상승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네덜란드 2.9%, 미국 2.5%, 독일 1.3%, 영국은 1.7% 등을 나타내 한국이 다른 선진국보다 낮은 수준을 보였다.
 
이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다른 국가에서도 양적완화 정책 등으로 유동성이 늘어나 집값이 크게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각국이 OECD에 제출하는 집값 자료가 다르다는 점에서 정확한 비교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일부 국가는 실거래 통계를 제시하는가 하면 호가를 반영하는 국가도 있다. 대상도 모든 주택 혹은 신축 등으로 통일하지 않았다. 우리나라의 경우 주택가격지수 산출을 위해 한국부동산원의 주택가격동향 자료를 제출한다. OECD 글로벌 부동산 통계지도는 부동산 관련 통계를 시각화해 표현한 것으로, 국토연구원이 반기마다 공개한다.  
 
국토연구원 관계자는 “기준이 통일되지는 않았지만 변동률을 비교하기 때문에 참고할 수 있다”며 “양적완화 정책 등으로 유동성이 늘어나면서 글로벌 주요국에서 집값이 크게 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하늬 기자 kim.honey@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