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주택임대보증에 가입한 주택의 75%가 ‘깡통 주택’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HUG 주택임대보증에 가입한 주택의 75%가 ‘깡통 주택’

[2021 국감] 3채 중 1채는 부채비율 90% 넘어
임대사업자 1명이 깡통주택 599채 보유하기도
강준현 의원 “소수 임대사업자 악용 점검해야”

 
 
올해 서울과 경기도에서 6억원 이상에 팔린 연립·다세대 주택(빌라)이 2017년보다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서래마을 일대 빌라 모습. [연합뉴스]

올해 서울과 경기도에서 6억원 이상에 팔린 연립·다세대 주택(빌라)이 2017년보다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서래마을 일대 빌라 모습. [연합뉴스]

 
주택임대사업자가 보증보험에 가입한 주택 4채 중 3채가 부채비율이 70%를 웃도는 이른바 ‘깡통주택’인 것으로 나타났다.
 
강준현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서 받아 14일 발표한 ‘개인 임대사업자 보증보험 발급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올해 9월까지 개인 임대사업자에게 발급된 보증보험 1만4167건 중 부채비율이 70% 이상인 주택은 1만570(74.6%)건에 달했다. 부채비율 90% 이상인 주택 가입 건수는 5187건으로 36.6%로 집계됐다.  
 
깡통주택(부채비율 70% 이상)이 가장 많은 유형은 다세대 주택으로 8188건(49.1%)을 기록했다. 오피스텔은 4635건(43.9%), 아파트는 238건(2.2%)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서울(7161건, 90.9%)이 가장 많았다. 경기(1937건), 인천(513건)이 뒤를 이었다.  
 
문제는 집값이 떨어지거나 건물주가 세입자에게 보증금을 반환하지 않을 경우 그 부담이 고스란히 HUG에 쏠린다는 점이다. 오피스텔과 다세대주택의 경우 정리 후 현금화하기 쉽지 않아 채권 회수에 어려움이 있다는 우려도 있다.  
 
소수의 임대사업자가 수백채의 깡통주택을 소유하고 있어 세입자 보호를 위한 보증보험 의무가입 제도가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 부채비율 70% 이상으로 임대보증보험에 가입한 주택을 가장 많이 가진 집주인 상위 5명이 보유한 주택 수는 1715채에 이른다. 1위 임대사업자가 보유한 물량은 599채였다. 부채비율 100%인 주택을 가장 많이 가진 사람은 91채를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강 의원은 “제도를 악용하는 소수의 주택임대사업자가 깡통주택을 잔뜩 가진 채 HUG 임대보증보험에 가입했다”며 “이 제도가 악용당할 여지는 없는지 점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병희 기자 yi.byeong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