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3분기 누적 순익 1.8조…올해 첫 '2조클럽' 무난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NH농협금융 3분기 누적 순익 1.8조…올해 첫 '2조클럽' 무난

지난해 3분기 대비 25% 증가한 1조8247억원 순이익
은행·증권·보험 등 전 계열사 순익 증가
올해 첫 '2조클럽' 달성 예정

 
 
 
농협은행 본점 [사진 이용우 기자]

농협은행 본점 [사진 이용우 기자]

NH농협금융지주가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1조8247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순이익을 기록했다.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이 크게 증가했고, 은행과 비은행 계열사 모두 호실적을 냈다.  
 
25일 농협금융은 올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9%(3639억원) 늘어난 1조824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농협금융이 농업·농촌을 위해 지원하는 농업지원사업비 3345억원을 고려하면 실제 3분기 누적 순이익은 2조583억원으로 증가한다.  
 
농협금융은 3분기에 역대 순이익을 내면서 지난해 순이익(1조7천359억원)을 이미 초과 달성했다. 올해 말에 처음으로 순이익이 2조원이 넘는 '2조클럽'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농협금융은 3분기 누적 기준으로 역대 최대 이익을 낸 것과 관련해 은행과 비은행 계열사가 균형 성장하고 대손비용이 줄었다고 전했다.  
 
농협금융은 저원가성 예금 증가와 대출자산 성장으로 이자이익이 지난해 동기에 비해 5.9%(3530억원) 증가한 6조3134억원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비이자이익은 같은 기간 30.2% 급증한 1조5331억원으로 집계됐다. 수수료이익과 유가증권·외환파생손익 역시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17.7%, 33.6% 증가한 1조 4265억원, 1조983억원을 기록했다.
 
핵심 자회사인 농협은행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1조237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0.9% 증가했다. 비은행 계열사 중 NH투자증권의 순이익은 48.1% 증가한 7425억원이다. NH농협생명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1142억원, NH농협손해보험은 876억원, NH농협캐피탈은 908억원 등 비은행 계열사들도 실적 성장세를 유지했다.
 
농협금융의 자산건전성 지표는 고정이하여신비율 0.37%, 대손충당금적립률 176.30%를 기록하며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다. 수익성 지표는 자기자본이익률(ROE) 10.57%, 총자산수익률(ROA) 0.60%를 기록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