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UP |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 첫 '흑자 전환' 초읽기…공격적 영업 나선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CEO

print

[CEO UP |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 첫 '흑자 전환' 초읽기…공격적 영업 나선다

3분기 168억원 순이익 기록…연간 흑자 달성 확실시
고객 증가에 여·수신도 급증...첫 채용연계형 인턴 모집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 [사진 케이뱅크]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 [사진 케이뱅크]

 
서호성 은행장이 이끄는 케이뱅크가 출범 4년여 만에 첫 연간 흑자를 낼 것으로 보인다. 올 2분기부터 순익을 내기 시작한 케이뱅크는 분기마다 실적 개선을 이뤄내며 흑자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올 초 부임한 서 행장은 부임 첫해에 회사를 흑자전환시키며 성공적인 한해를 마칠 것으로 예상된다.  
 
케이뱅크는 올 3분기 168억원의 당기순이익(잠정)을 기록했다. 지난 1분기(-123억원) 적자 이후 2분기에 첫 순익(39억원)을 냈고, 3분기에도 168억원의 순익을 내면서 누적 순익은 84억원이 됐다. 케이뱅크의 4분기 순익도 흑자가 예상되며 출범 4년여 만에 처음으로 연간 누적 흑자 전환에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고객 수도 크게 늘어 지난해 말 219만명에서 3분기 말 기준, 660만명으로 441만명 증가했다. 지난 9월 말 기준, 수신과 여신은 12조3100억원, 6조1800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각각 8조5100억원, 3조1900억원 증가했다.
 
올 2월 선임된 서 행장은 국내 최대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와의 제휴를 추진해 성사시켰다. 국내 코인 열풍 속 업비트 거래 고객이 늘면서 올 2분기부터 케이뱅크의 비이자손익(순수수료손익)도 흑자로 돌아섰다.  
 
지난 7월 중금리 대출상품 ‘신용대출 플러스’ 한도도 5000만원에서 1억5000만원으로 3배 늘렸다. 이에 더해 정책중금리상품 ‘사잇돌대출’도 최근 선보이며 대출상품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추진 중이다.
 
이처럼 케이뱅크는 출범 4년여 만에 첫 연간 흑자 달성이 확실시되자 최근 전 직무에 걸쳐 채용연계형 인턴을 모집에 나섰다. 인력확충 등으로 본격적인 영업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앞으로 예금, 대출상품 다양화로 예대마진 구조를 고도화하고 ‘수수료사업(fee-biz)’을 확대해 디지털 금융 플랫폼사업자로서의 전환을 본격화할 것”이라며 “중저신용자 대출도 적극적으로 늘려 국내 1호 인터넷 은행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