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진짜 돈'으로 쓰는 엘살바도르, 이번엔 '비트코인 도시' 만든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가상 화폐

print

암호화폐 '진짜 돈'으로 쓰는 엘살바도르, 이번엔 '비트코인 도시' 만든다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 비트코인 국채 발행 계획 밝혀...'비트코인 도시' 구상
"다른 세금 부과 없다, 원하는 만큼 투자하고 돈 벌어가는 도시될 것"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세계 최초 비트코인 도시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AFP=연합뉴스]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세계 최초 비트코인 도시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AFP=연합뉴스]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했던 중남미 국가 엘살바도르가 또 한번 파격적인 구상안을 내놨다.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비트코인 국채를 발행해 세계 첫 ‘비트코인 도시’를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AP·로이터통신 등은 지난 20일(현지시각)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이 이날 엘살바도르 미사타에서 폐막한 중남미 비트코인·블록체인 콘퍼런스에 참석해 이런 계획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비트코인 도시' 건설 예정지는 엘살바도르 남부 태평양 연안의 콘차과 화산 인근으로, 화산 지열로 도시에 전력을 공급하고 비트코인도 채굴할 것이라고 부켈레 대통령은 설명했다.
 
그는 "(비트코인 도시엔) 주거지, 상업시설, 박물관, 공항 등이 모두 들어설 것"이며 "10%의 부가가치세를 제외하고는 재산세, 소득세 등 다른 세금이 전혀 부과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전 세계 투자자들을 향해 "이곳에 투자하고 원하는 만큼 돈을 벌어가라"고 말했다.
 
엘살바도르 정부는 도시 건설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내년 10억 달러(약 1조1900억원) 규모의 세계 첫 비트코인 국채도 발행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기술업체인 블록스트림의 샘슨 마우 최고전략책임자는 부켈레 대통령과 함께 무대에 올라 채권 발행 계획을 설명하며 "엘살바도르가 세계의 금융 중심지, 중남미의 싱가포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1인당 국내총생산 세계 110위권인 중미 엘살바도르는 40대 대통령 부켈레의 강력한 의지 속에 지난 9월 비트코인을 미국 달러와 함께 법정통화로 채택한 바 있다.
 
또 국민의 비트코인 사용을 유도하기 위해 1인당 30달러(약 3만6000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지급하고 전국에 비트코인 ATM을 설치하는 동시에 여러 차례 비트코인을 매수해 국고로 보유 중이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