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美 그린라이트 mRNA 백신 ‘원액생산’ 파트너십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바이오

print

삼성바이오로직스, 美 그린라이트 mRNA 백신 ‘원액생산’ 파트너십

mRNA DS 사업 진출 가시화… 22년 상반기 설비구축 마쳐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백신 제조사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의 mRNA(메신저리보핵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원료의약품(DS) 생산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모더나의 mRNA 백신 완제공정(DP) CMO를 담당하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mRNA 백신의 DS 생산에도 나서겠다고 앞서 밝힌 바 있는데, 이를 위한 실제 파트너십을 체결한 것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내년 상반기 강화된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cGMP) 승인을 목표로 현재 인천 송도 공장에 mRNA 백신 DS 생산 설비를 구축 중이다.
 
양측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저소득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 그린라이트의 코로나19 mRNA 백신 임상 시험, 상업 생산 및 현지 백신 보급 속도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 로고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 로고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그린라이트는 지난 3월 ‘세계 백신 접종 청사진’을 발표를 통해 연간 수십억 명분의 코로나19 mRNA 백신 생산을 통해 전 세계 백신 보급의 형평성을 높이겠다는 비전을 제시한 바 있다. 그린라이트는 아프리카 내 연구 지역 및 임상파트너를 최종 확정한 후 규제 승인을 거쳐 내년 1분기 해당 mRNA 백신 후보 물질에 대한 임상시험 1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안드레이 자루르(Andrey Zarur) 그린라이트 최고경영자(CEO)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코로나 백신 임상 물질 생산을 협업하게 돼 기쁘다”며 “우리의 백신 임상은 선진국뿐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백신을 충분히 공급받을 수 있는 길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전 세계 모든 지역에서 인류의 지속 가능한 보건 환경을 구축하고자 하는 그린라이트의 비전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글로벌 백신 접종 확대를 위한 그린라이트의 노력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윤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