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수익 반등할까…14년만에 하락세 멈추고 2년 연속 4.76%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오피스텔 수익 반등할까…14년만에 하락세 멈추고 2년 연속 4.76%

대전 오피스텔 수익률 7.03%로 가장 높아
주거용 오피스텔 매매가 올라 수익률 개선

 
 
한 견본주택에 전시된 오피스텔 모형. [연합뉴스]

한 견본주택에 전시된 오피스텔 모형. [연합뉴스]

전국의 오피스텔의 수익률이 2007년 이후 14년 만에 하락세를 벗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R114에 따르면 전국 오피스텔 수익률은 2007년(6.77%)부터 지난해(4.76%)까지 13년 동안 매년 하락해왔다. 그러나 올해는 수익률이 지난해와 같은 4.76%를 기록하며 하락세에서 벗어났다.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을 지역별로 보면 대전이 7.03%로 가장 높았다. 이어 광주(6.65%), 인천(5.56%), 부산(5.05%), 경기(4.71%), 대구(4.70%), 울산(4.58%), 서울(4.43%) 순이다.
 
이 같은 오피스텔 수익률 개선의 배경은 주거용 오피스텔 매매 가격 상승이다. 앞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저금리 시대가 열리다 오피스텔이나 원룸과 같은 임대 목적의 수익형 상품 공급이 증가했다. 이에 오피스텔 수익률도 하락세를 이어왔다.  
 
그러나 최근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자 주택 수요가 오피스텔로 몰렸지만, 오피스텔 공급은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주거용 오피스텔을 중심으로 매매 가격이 상승하며 수익률이 개선된 것이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내년 오피스텔 입주 물량은 5만1089실로 올해보다 1만2918실 감소한다. 이어 2023년에는 입주물량이 4만4965실로 더 줄어들 전망이다. 이에 비해 전국 오피스텔의 3.3㎡당(계약면적 기준) 평균 매매가는 지난해 903만원에서 올해 941만원으로 올랐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그동안 오피스텔은 소형 위주로 공급돼 3∼4인 가구 중심의 아파트 대체재 효과가 미미했다”며 “앞으로 바닥 난방 기준 완화 등으로 중형 이상의 주거용 오피스텔이 공급이 늘면서 아파트 수요들이 많이 몰릴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는 최근 오피스텔의 바닥 난방이 가능한 면적을 전용 85㎡에서 전용 120㎡까지 확대하고, 오피스텔의 주택도시기금 대출 한도도 40% 늘렸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