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이슈] 계속되는 카카오페이 하락…류영준 대표 "우려 일으켜 송구"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증시이슈] 계속되는 카카오페이 하락…류영준 대표 "우려 일으켜 송구"

카카오페이, 경영진 지분 매각 이후 19% 떨어져
류 대표 지분 매각 이슈 커지자 "노이즈 발생해 안타깝게 생각"
전 직원 간담회 개최 예정

 
 
11월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카카오페이의 코스피 신규상장 기념식에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가 북을 치고 있다. [연합뉴스]

11월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카카오페이의 코스피 신규상장 기념식에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가 북을 치고 있다. [연합뉴스]

카카오페이가 경영진의 스톡옵션 행사 이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류영준 대표는 "전 직원 간담회를 열겠다"며 구성원 달래기에 나섰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지난 거래일보다 0.30% 떨어진 16만8500원을 기록했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10일 류영준 대표를 포함한 경영진 8명이 보유지분 44만주를 매각했다고 공시한 이후 3거래일을 제외하면 하락을 멈추지 않았다. 종가 기준으로 9일 이후 카카오페이는 19.18% 하락했다.  
 
카카오페이는 스톡옵션 행사라는 입장이나 증권업계에서는 경영진 다수가 보유 주식을 대거 팔아치운 것은 전례 없는 일이라는 입장이다.
 
논란이 계속되자 류 대표는 사내 메시지에서 직원과의 간담회를 열기로 했다. 류 대표는 이 메시지에서 "크루들의 우려를 일으킨 점에 대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스톡옵션 행사와 매각 과정에 대한 경영상의 판단이 옳고 그름을 떠나, 대내외적으로 많은 노이즈가 발생한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카카오페이의 미래를 위한 건설적인 이야기를 나눌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류 대표는 내년 3월 카카오페이를 떠나 카카오 공동대표를 맡게 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 신임 대표에는 신원근 현 전략총괄부사장(CSO)이 내정됐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