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디지털혁신단 개편… ‘안정적 세대교체’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신한은행, 디지털혁신단 개편… ‘안정적 세대교체’

직무전문성과 미래역량 등을 고려해 최적임자 선발

 
 
[사진 신한은행]

[사진 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중구 세종대로 소재 본점에서 이사회를 개최해 경영진을 신규 선임하고 조직 개편을 시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디지털혁신단을 개편하고 글로벌, 여신, 개인 등 분야에서 안정적인 세대교체를 추진했다.  
왼쪽부터 오한섭 신임 여신그룹장, 박현주 신임 소비자보호그룹장, 정용기 신임 개인그룹장. [사진 신한은행]

왼쪽부터 오한섭 신임 여신그룹장, 박현주 신임 소비자보호그룹장, 정용기 신임 개인그룹장. [사진 신한은행]

먼저 신한은행은 오한섭 부행장을 여신그룹장으로 선임했다. 오한섭 부행장은 기업여신심사 업무를 통해 기업영업을 경험한 여신분야 전문가라는 평을 듣는다. 소비자보호와 외환업무지원 등의 부서장을 거친 박현주 부행장은 소비자그룹장으로 선임됐다. 그는 여성 리더를 대표하는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개인그룹장으로 선임된 정용기 부행장은 다양한 영업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개인금융 기반의 사업과 시너지를 추진하는 역량을 인정받았다. 기관그룹장으로 선임된 박성현 부행장은 기관고객부장과 지주사 지속가능경영 부문장(CSSO)을 거치며 기관그룹을 이끌어갈 최적의 인물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리스크관리그룹장으로 선임된 배종화 상무는 여신기획과 여신심사 업무를 모두 경험한 리스크관리 분야 전문가로 세밀한 분석력이 강점이다. 투자상품그룹장으로 선임된 홍석영 상무는 투자자문부 등 다양한 본부부서와 WM 부서장 경험을 모두 갖춰 투자상품 전반에 대한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신한은행은 류찬우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를 상임감사위원 최종후보로 선정했다. 상임감사위원은 이사회 이후 개최될 임시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오늘 신규 선임된 경영진의 임기는 2022년 1월 1일부터 시작된다. 아울러 신한은행은 디지털 전환으로 차별화된 금융을 선보이고자 ‘실행의 속도 강화’를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했다.
 
먼저 ‘트라이브(Tribe)’를 구축했다. ‘트라이브’는 ‘New App 개발 추진’ 등 핵심 전략과제 수행에 필요한 자원들을 부서의 경계를 넘어 결합시킨 애자일 조직이다. 구성되는 목적에 따라 유연하게 운영돼 은행 전체 조직의 실행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디지털 혁신 조직인 디지털혁신단을 ▲데이터 전략과 데이터 자문을 담당하는 ‘데이터기획 Unit’ ▲음성과 이미지를 분석하고 분석모형을 개발하는 ‘데이터사이언스 Unit’ ▲AI, RPA, 챗봇 서비스를 담당하는 ‘혁신서비스 Unit’ ▲AI 플랫폼과 빅데이터분석포털 등을 개발•운영하는 ‘데이터플랫폼 Unit’ 으로 개편했다.  
 
마지막으로 ‘디지털개인부문’을 신설했다. 디지털을 중심으로 리테일 영업을 활성화시켜 차별화된 고객관리와 마케팅을 선보일 예정이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