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자사주 처분 2년 새 3배 증가…주주가치 제고·직원 보상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상장사 자사주 처분 2년 새 3배 증가…주주가치 제고·직원 보상

최근 3년간 자사주 처분, SK텔레콤·네이버·신한지주 순으로 많아
“ESG 경영을 강화 위해 주주·임직원 챙기기에 적극 나선 것”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기업 빌딩들 모습. [연합뉴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기업 빌딩들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국내 상장사의 자사주 처분 규모가 4조5000억원을 넘어 2년 새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처분 이유로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주식 소각과 임직원 보상 목적이 가장 높았다.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는 국내 500대 기업 상장사 중 자사주 취득·처분 현황을 공시한 129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12일 밝혔다.
 
연도별 자사주 취득 규모는 2019년 3조6664억원에서 2020년 4조7699억원으로 증가했지만, 지난해에는 3조3431억원으로 떨어졌다. 코로나19 여파로 주가가 하락하자 기업들이 주가 부양을 위해 자사주 취득에 나서며 2020년 취득 규모가 증가했지만, 이후 주가가 다시 회복되면서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3년간 취득 규모가 가장 컸던 기업은 현대차(1조662억원)가 차지했다. 현대차는 자사주를 매년 3000억원 이상 취득했다. 이밖에 포스코(1조원), 현대모비스(9859억원), SK(9059억원), 신한지주(5941억원)가 뒤를 이었다.
 
반면 처분 규모는 2019년 1조3581억원에서 2020년 4조786억원으로 늘었고, 지난해에도 4조5118억원을 기록해 2년 새 232.2%(3조1536억원) 확대됐다.
 
최근 3년간 자사주 처분 규모는 SK텔레콤이 2조4522억원으로 가장 컸다. SK텔레콤은 지난해에만 2조1522억원의 자사주를 처분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5월 ‘주주 가치 극대화’를 이유로 자사주 869만주 소각을 결정한 바 있다. 기업의 자사주 소각은 유통 주식 수를 줄여 주주들이 보유한 기존 주식의 가치가 상승하는 등 주가에 호재로 작용한다.
 
이어 네이버(1조4225억원), 신한지주(7519억원), LG화학(6538억원), SK하이닉스(4885억원)는 자사주 처분 규모 2~5위에 이름을 올렸다.
 
자사주 처분 규모가 최근 2년 새 많이 늘어난 것은 기업들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의 일환으로 주주가치 제고와 임직원 대상 보상에 적극 나선 영향으로 풀이된다.
 
자사주 처분 규모를 목적별로 보면 ‘주식 소각’ 목적의 처분 규모는 2019년 8460억원에서 2020년 1조641억원, 지난해 2조3517억원으로 2년 새 3배 가까이 늘었다.
 
직원들에 대한 ‘보상’을 목적으로 한 처분 규모도 2019년 1552억원, 2020년 2467억원 수준에서 지난해 1조1016억원으로 2년 새 9464억원 증가했다.
 
CEO스코어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도 기업들이 ESG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주주와 임직원 챙기기에 적극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허인회 기자 heo.inho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