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은 계속된다’ LG엔솔 이틀만에 신용대출 7조가 늘었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영끌은 계속된다’ LG엔솔 이틀만에 신용대출 7조가 늘었다

청약 마지막 날 19일 하루에만 5대 은행 신용대출 5조원 급증
규제에 신용대출 감소하다 크게 늘어
DSR 40% 규제 무색하단 지적도

 
 
국내 증시 사상 최대 규모의 IPO(기업공개)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의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이 시작된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 증권사 영업부에서 고객들이 상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증시 사상 최대 규모의 IPO(기업공개)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의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이 시작된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 증권사 영업부에서 고객들이 상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 영향에 5대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신용대출이 18~19일 이틀 동안 7조원 증가했다. 청약 마지막 날에는 하루 만에 5조원이 급증했다. 금융당국의 규제로 올해 들어 연일 감소하던 신용대출이 하루 만에 크게 증가하며 규제가 무색하게 됐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의 지난 19일 신용대출 잔액은 146조2000억원으로 지난 17일(139조3000억원)보다 6조9800억원(5.01%) 증가했다. 19일 하루에만 전날 대비 5조5000억원(3.99%)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에도 전날보다 1조4000억원(0.98%) 늘어났는데 하루 만에 증가 규모가 급증했다.  
 
마이너스통장 잔액은 19일에 56조4000억원을 기록, 이틀 간 7조원(14.2%) 증가했다. 19일에는 하루 만에 5조7000억원(11.12%) 확대됐다. 18일 증가액(1조4000억원)과 비교해 3배 이상 늘어난 모습이다. 마이너스통장 신규 개설은 지난 17일 1451건, 18일 1557건, 19일 1610건으로 나타났다.  
 
은행업계는 글로벌 배터리 업체인 LG에너지솔루션이 주식시장에 데뷔한 영향으로 보고 있다. 이 주식에 기관투자자 자금이 무려 1경5000조원이 몰리며 흥행하자, 공모주 일반 청약일(18~19일) 이틀 사이에 개인 투자자들이 은행의 신용대출 등을 통해 투자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특히 이번 LG에너지솔루션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일에 늘어난 신용대출 규모는 지난해 3월 SK바이오사이언스 공모주 일반투자자 청약일 당시 증가한 5대 은행의 신용대출(약 3조5000억원)과 비교해도 많은 규모다.  
 
신용대출 잔액은 올해 초 들어 연일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월 3일 139조6000억원에서 1월 17일 139조3000억원으로 감소했다. 금융당국이 올해 1월부터 차주별 DSR 40% 규제를 시작하며 신용대출이 감소했다는 분석이다.  
 
이 규제가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에 주로 적용하고 있는 만큼 국내 주요 은행 차주들이 신용대출을 줄이는 모양새다. 하지만 주요 기업의 상장 이슈에 신용대출이 급증하면서 업계에선 현 규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