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증시 급락에 서학 개미도 울상…1월 가장 많이 산 종목은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美 증시 급락에 서학 개미도 울상…1월 가장 많이 산 종목은

순매수 1위는 기술주 중심 나스닥100지수 추종 ETF
테슬라·엔비디아 사고, 루시드 모터스·아마존 팔고

 
 
지난 1월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서학개미’들이 긴축 우려에 급락한 미국 기술주를 쓸어 담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에 따르면, 1월 3일부터 26일까지 국내 투자자들은 약 2조6603억원(22억485만 달러)어치의 미국 주식을 순매수했다.  
 
순매수 1위 종목은 ‘프로셰어즈 울트라프로 QQQ(PROSHARES ULTRAPRO QQQ)’ 상장지수펀드(ETF)였다. 1월 순매수액이 약 4557억원(3억 7792만 달러)로 집계됐다. 해당 ETF는 미국 우량 기술주가 모인 나스닥100지수의 하루 등락폭을 3배로 따라가는 상품이다. 나스닥100지수가 1% 오르면 3% 수익을, 반대로 1% 내리면 -3% 손실을 얻는 식이다.  
 
지난 27일(현지시각) 나스닥100지수는 전장보다 1.20% 내린 14003.11에 거래를 마쳤다. 연초 이후 수익률은 -15.14%에 그쳤다. 그 여파로 프로셰어즈 울트라프로 QQQ ETF도 1월에만 -30%에 육박하는 부진한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순매수 2위는 지난해 서학개미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았던 전기자동차 기업 테슬라다. 1월 한 달간 개인투자자들은 약 4539억원(3억7642만 달러)어치의 테슬라 주식을 사들였다. 테슬라 주가는 연초 이후 지난달 27일(종가 829.10달러)까지 30.90% 하락했다.
 
테슬라는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순이익 6조6000억원)을 올렸지만, 최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차량용 반도체 칩 부족 등 공급망 문제를 언급하면서 주가가 급락했다. 특히 1월 27일엔 전날보다 11.55% 내린 829.10달러로 장을 마쳤다. 이날 하루 동안 시가총액은 약 131조1800억원(1090억 달러)이 증발했다.  
 
테슬라 다음으론 엔비디아(약 2926억원·2억4236만 달러)와 마이크로소프트(약 2902억원·2억4036만 달러), 디렉션 데일리 세미컨덕터 불 3x 셰어즈 ETF(약 2755억원·2억2822만 달러), 애플(약2658억원·2억2016만 달러)이 서학개미 순매수 2~6위를 각각 차지했다. 대부분이 미국의 대형 기술주다.
 
엔비디아는 비디오게임과 인공지능(AI) 연산, 가상화폐 채굴, 데이터 센터, 자율주행차 등에 쓰이는 그래픽처리장치(GPU)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연초 이후 주가는 27.15% 내렸다. 뉴욕 증시 간판주로 불리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도 1월에만 각각 10.43%, 12.52% 추락했다. 또 디렉션 데일리 세미컨덕터 불 3x 셰어즈 ETF는 미국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를 3배로 따라가는 상품이다. 1월 수익률은 -23.8%다.  
 
이외에도 SPDR SP500 ETF 트러스트(약 1685억원·1억3940만 달러), 아이셰어즈 코어 SP500 ETF(약 1108억원·9168만 달러), BMO 마이크로섹터스 팡 이노베이션 3X ETN(약 1086억원·8989만 달러) 등이 순매수 상위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1월 테슬라 거래 활발…루시드 모터스 순매도

 
1월 한 달간 주식 매도 거래가 가장 활발하게 이루어진 해외 종목은 테슬라였다. 서학개미는 1월 3일부터 27일까지 약 1조9782억원(16억3695만 달러)어치의 테슬라 주식을 매도했다. 단, 같은 기간 매수 규모가 약 2조4159억원(19억9912만 달러)으로 더 크게 집계돼 순매수액 자체는 플러스로 나타났다.
 
매도 거래 2~5위는 순매수 상위 종목 순위와 거의 흡사하게 집계됐다. 프로셰어즈 울트라프로 QQQ(PROSHARES ULTRAPRO QQQ) ETF(약 8459억원·7억3만 달러), 디렉션 데일리 세미컨덕터 불 3x 셰어즈 ETF(약 7916억원·6억5505만 달러), 애플(약 6332억원·5억2401만 달러), 엔비디아(약 5987억원·4억9546만 달러) 등의 순이었다. 이들 종목 역시 1월 매수 규모가 매도 규모를 웃돌았다.
 
반면 매도 거래 상위 6위인 전기차 기업 루시드 모터스는 매수 규모(약 3385억원·2억8015만 달러)가 매도 규모(약 4903억원·4억576만 달러)에 못 미쳤다. 즉 서학개미는 1월 동안 루시드 모터스 주식 약 (약 1517억원·1억2561만 달러)어치를 순매도했다.  
 
매도 거래 상위 9위인 아마존도 1월 매수 규모(약 1989억원·1억6459만 달러)가 매도 규모(약 2239억원·1억8534만 달러)보다 적어, 총 순매도액이 약 25억원(207만 달러)으로 집계됐다. 

강민혜 기자 kang.minhye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