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동남아 진출…GS건설 공업용수 사업 잘 나가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이번엔 동남아 진출…GS건설 공업용수 사업 잘 나가네

GS이니마, 베트남 수처리 업체 지분 인수
스페인·브라질·오만 이어 동남아 진출 첫발

 
 
PMV가 운영하는 수처리시설 호아칸더이[사진 GS건설]

PMV가 운영하는 수처리시설 호아칸더이[사진 GS건설]

GS건설의 자회사이자 수처리 업체인 GS이니마가 동남아시아 시장에 진출에 성공했다.
 
GS건설은 GS이니마가 베트남 수처리 업체의 지분을 인수했다고 8일 밝혔다. GS이니마는 베트남 남부의 롱안성 공업용수 공급 업체인 ‘푸미빈 건설투자사’(Phu My Vinh Investment & Construction Joint Stock Corporation, ‘PMV’)의 지분 30%를 인수했다. 이로써 스페인에 본사를 둔 GS이니마는 2019년 브라질, 2020년 오만에 이어 올해 베트남 시장에도 진입했다.
 
PMV는 베트남 호찌민시와 인접한 롱안성에서 2개의 공업용수 공급 사업장을 운영 중인 수처리 업체다. 이번 인수로 이 업체의 지분 구성은 GS이니마 30%, 말레이시아 수처리 회사인 RBC 30%, 베트남 개인 투자자 40%다.
 
GS건설은 베트남 경제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공업용수 처리·공급에 대한 수요가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PMV의 지분을 인수하고 향후 동남아시아 시장 확대에도 시너지가 있을 것이라는 게 GS건설의 설명이다.
 
허윤홍 GS건설 신사업 부문 대표는 “수처리 사업은 GS건설의 미래 성장 동력이자, 환경·사회·지배구조(ESG)가 중요한 시대의 대표적인 친환경 사업”이라고 말했다.

김두현 기자 kim.doohy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