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챌린지박스’ 10만좌 돌파…최고금리 연 2.5%로 인상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케이뱅크 ‘챌린지박스’ 10만좌 돌파…최고금리 연 2.5%로 인상

20~30대 여성 가입자 많아
목표일까지 목표액 유지 시 연 2.5% 금리 제공

 
 
[사진 케이뱅크]

[사진 케이뱅크]

케이뱅크의 자동 목돈 모으기 상품 ‘챌린지박스’가 10만좌를 돌파했다. 케이뱅크는 이 상품의 우대금리를 0.5%포인트 올려 최대 연 2.5% 금리를 제공하는 등 고객 모집에 나섰다.  
 
2일 케이뱅크는 챌린지박스의 10만 계좌 돌파 소식을 전하며 MZ세대(1980년대초∼2000년대초 출생)의 가입율이 62%에 달한다고 밝혔다. 특히 20대 가입자 중 여성이 72%로 압도적으로 나타났다. 30대에서도 여성이 56%로 과반이상 이용하며 20~30대 여성에게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출시된 챌린지박스는 자동 목돈 모으기 상품이다. 개인 목표를 정하고 상황에 따라 목표 금액 500만원 이내, 목표 날짜는 30일 이상 200일 이하로 자유롭게 설정하면 매주 모아야 하는 돈이 자동 계산된다.
 
6개월 이내로 원하는 짧은 시간에 소액을 모으면서 최대 연 2.5%의 높은 금리를 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본금리는 연 1.5%며 복잡한 조건 없이 목표일까지 목표액을 유지하면 인상된 우대금리 연 1.0%가 적용돼 최고 연 2.5%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케이뱅크는 짧은 목표 기간에 200만원 이내의 목돈을 만드는 고객 패턴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전체 가입자의 43%가 100일 이하로 가입 기간을 정하며, 3개월 정도의 짧은 목표 기간을 선호했다. 또 200만원 이내로 목표 금액을 선택한 비중은 68%에 달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일반 적금과 비교해 목표 기간을 마음대로 정하고 매주 차곡차곡 쉽게 모을 수 있어 MZ세대에게 사랑받는 챌린지박스의 금리를 인상했다”며 “앞으로도 챌린지박스로 고객에게 재미와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기획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