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현대차·SK…산불 피해에 팔 걷고 나서는 대기업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삼성·현대차·SK…산불 피해에 팔 걷고 나서는 대기업들

산불 피해복구와 주민 지원을 위한 기부 행렬

 
 
6일 오후 산불진화헬기가 물을 뿌리며 울진군 북면 산불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산림청]

6일 오후 산불진화헬기가 물을 뿌리며 울진군 북면 산불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산림청]

 
경북 울진과 강원 삼척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로 고통을 겪고 있는 지역 주민들을 위해 주요 대기업들이 기부에 나섰다.
 
6일 삼성은 산불로 힘든 주민들을 위한 구호성금 30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기부했다고 밝혔다. 성금 기부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등 8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삼성은 임시 거주시설에서 생활 중인 이재민들을 위해 생필품 등으로 구성된 재해구호키트 1000개도 제공한다.
 
현대자동차그룹(현대차그룹)은 성금 50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하고, 다양한 긴급 복구 지원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성금과는 별도로 피해 지역에 생수와 라면 등 기본 생필품을 지원하고 ‘도시형 세탁구호차량’ 4대와 ‘통합 방역구호차량’ 1대를 투입해 오염된 세탁물 처리와 피해 현장의 신속한 방역 대응을 돕는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피해 지역 차량 소유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서비스도 지원한다. 피해 지역 차량 고객 대상 무상 점검 서비스를 제공하고, 화재 피해 차량 입고 시 수리비용을 최대 50% 할인한다. 이는 자차보험 미가입 고객 대상이며 총 할인금액 기준 300만원 한도 내로 지원한다. 
 
SK그룹도 성금 2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구호 물품 지원과 피해지역 복구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계열사별 긴급 구호 활동도 진행되고 있다.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와 주요 대피소에 와이파이, 휴대전화 충전 서비스 등을 지원한다. SK텔레콤 등은 생수와 담요, 핫팩 등 긴급 구호 물품도 이재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롯데그룹도 성금 1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고 전했다. 롯데는 긴급구호키트 1000개와 생필품 2만3000개도 지원한다. 롯데는 긴급구호키트 300개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울진 임시 주거 시설에 우선 전달했다. 나머지 700개도 피해지역에 전달될 예정이다. 롯데지주와 롯데유통군HQ도 생수와 컵라면 등 구호 물품 2만3000개를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임수빈 기자 im.su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