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대선 1년 후 코스피 19%↑, 새 정부도 허니문 즐길까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역대 대선 1년 후 코스피 19%↑, 새 정부도 허니문 즐길까

코스피 증가율, 노태우 정부 91% vs 이명박 정부 -36.6%
우크라이나 전쟁, 물가상승 등 외부 변수에 상승 제한적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주식시장에는 ‘허니문 랠리’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중앙포토]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주식시장에는 ‘허니문 랠리’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중앙포토]

 
5년간 대한민국을 이끌게 된 새 정부의 출범으로 침체된 주식시장에 활기를 불어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역대 정부에선 ‘허니문 랠리’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허니문 랠리는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그 기대감에 단기적으로 증시가 오르는 현상을 말한다. 
 
국내 증시는 역대 대통령 당선 후 1∼2년에 평균적으로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케이프투자증권이 13~18대 대통령 임기별 코스피 등락률을 분석한 결과, 임기 1년차 때 평균 23.18%가 올랐다. 새 정부가 본격적인 경제정책을 추진하는 임기 2년차에 26.18%로 가장 많이 상승했다.
 
 
출범 후 1년 동안 가장 코스피가 가장 많이 올랐던 때는 노태우 정부때다. 출범 후 1년간 코스피지수는 90%나 뛰었다. 이후 대권을 잡은 김영삼 정부에서도 1년간 30.8%가 올랐다. 김대중(25.4%), 노무현(14.4%) 정부 때도 코스피 상승률이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문재인 정부때의 상승률은 6.6%였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주가는 대선 전 3개월 동안 부진하다가 6~12개월 이후 점차 개선되는 경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무조건 허니문 랠리를 이어가지는 못했다. 이명박 정부 때에는 코스피가 37.8% 떨어졌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라는 대형 악재에 새 정부 효과를 누리지 못하고 고꾸라진 탓이다. 박근혜 정부때에도 0.9% 떨어졌다. 코스닥시장에서도 허니문 효과를 누리지 못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임기 1년차 때 코스닥은 평균 12.8%가 떨어졌다. 1997년 김대중 정부를 포함한 다섯 번의 대선 1년 후 코스닥지수가 오른 경우는 박근혜, 문제인 정부 두 번밖에 없었다. 그마저도 박근혜 정부 당시 1년 상승률이 0.2%에 불과한 점을 감안하면 문재인 정부에서 유일하게 상승한 셈이다.
 
과연 새 정부에서도 허니문 랠리가 찾아올까. 이에 대해 경기 부양책에 따른 증시 상승세로 이어지는 허니문 효과가 찾아올 것이란 긍정적인 전망과 함께 우크라이나 사태와 치솟는 물가, 금리인상 등 대외 변수의 영향에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관측이 엇갈린다. 박승영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대선 이후 시장의 방향이 크게 바뀔 것으로 기대하는 건 무리”라며 “주식시장은 지금까지 진행돼온 궤적을 따라갈 것이고 대선은 변곡점이 아닌, 이정표로 활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성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