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취업자 103만명 늘었다…2월 기준 고용률도 역대 최고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지난달 취업자 103만명 늘었다…2월 기준 고용률도 역대 최고

취업자 수 올해 들어 2개월 연속 100만명대 증가
숙박음식점업·상용직 늘고 도소매업·일용직은 줄어

 
 
16일 서울 광진구청 일자리알림판. [연합뉴스]

16일 서울 광진구청 일자리알림판. [연합뉴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대유행에 따른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에도 취업자 수가 2개월 연속 100만명대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자 수 증가폭 2월 기준 22년 만에 최대 기록

 
16일 기획재정부와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월 취업자 수는 2740만2000명으로 지난해 동월 대비 103만7000명 증가했다. 1월(113만5000명)보다 증가폭이 줄었지만 ,두 달 연속 100만명대 증가세를 보였다. 취업자 증가는 12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2월 기준으로는 2000년(136만2000명) 이후 22년 만에 최대 증가폭이다.
 
이 같은 증가세는 비교 대상인 지난해 2월 취업자 수(47만3000명 감소)가 줄었던 데 따른 영향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감소폭이 컸던 만큼 올해 증가폭이 크게 나타나는 기저효과인 셈이다.
 
다만 지난해 3월부터는 취업자 수가 증가세로 돌아섰던 점을 고려하면,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기저효과를 걷어낸 고용 실적은 올해 3월부터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
 

지난달 취업자 20~60대 전 연령대에서 증가해

 
지난달 취업자 수는 1년 전과 비교해 60세 이상(45만1000명), 50대(27만2000명), 20대(21만9000명), 40대(3만7000명), 30대(1만5000명) 등 모든 연령대에서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코로나19 확산의 직격탄을 맞았던 숙박음식점업(5만5000명)을 비롯해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25만4000명), 운수·창고업(13만5000명), 정보통신업(12만8000명) 등에서 취업자가 늘었다. 다만 도소매업(-4만7000명), 협회 및 단체와 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3만2000명), 금융보험업(-4000명)에서는 취업자가 감소했다.
 
상용근로자(76만7000명), 임시근로자(34만2000명),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7만5000명),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3만9000명)가 일제히 늘었으나 일용근로자(-14만9000명)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무급가족종사자(-3만8000명)도 감소했다.
 
한편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97만3000명 증가했으며 36시간 미만 취업자도 16만명 늘었다. 주당 평균 취업 시간은 38.7시간으로 1년 전과 같았다.
 

15세 이상 고용률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

종사상 지위별 증감. [이코노미스트]

종사상 지위별 증감. [이코노미스트]

 
지난달 15세 이상 고용률은 60.6%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2.0%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2월 기준으로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2년 7월 이후 역대 최고 기록이다.
 
실업자 수는 95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39만9000명 감소했다. 실업률은 3.4%로 1.5%포인트 하락하며 집계 기준을 변경한 1999년 6월 이후 2월 기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85만7000명으로 41만2000명 줄어 12개월 연속으로 감소했다. 비경제활동인구를 활동상태별로 보면 ‘재학·수강 등’에서 22만6000명이 감소했다. ‘가사’에서도 13만2000명이 줄었다. ‘쉬었음’ 인구는 10만3000명 줄었으나 ‘연로’가 24만1000명 증가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