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1분기 순익 9022억 ‘깜짝실적’...최초 자사주 소각도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하나금융, 1분기 순익 9022억 ‘깜짝실적’...최초 자사주 소각도

그룹 1분기 순이익, 전년 같은 기간보다 8.0% 증가
안정적인 자산건전성 지표도 유지
은행 등 주요 계열사 순이익도 모두 개선

 
 
하나은행 본점 [사진 하나은행]

하나은행 본점 [사진 하나은행]

하나금융그룹이 올해 1분기에 당기순이익 9022억원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대내외 불확실성 속에서 대손충당금을 적립하는 일회성 비용에도 견조한 성장을 이어갔다. 은행과 증권사 등 주요 계열사도 호실적을 내면서 그룹 순이익은 업계 예상치를 훨씬 뛰어넘었다. 
 

그룹 1분기 순이익, 8% 증가한 9022억원

22일 하나금융은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8.0%(666억원) 증가한 902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증권업계 추정치(컨센서스)인 7797억원을 크게 앞선 실적이다.  
 
그룹의 이자이익은 2조203억원이고, 수수료이익은 4535억원으로 이를 합한 핵심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2.9% 증가한 2조4737억원을 기록했다. 하나금융은 중소기업 중심의 대출자산 증대와 외환 및 투자은행(IB) 관련 수수료이익이 증가한 결과라고 전했다.  
 
또 외환매매익과 비은행 관계사의 수익증권 평가이익 향상으로 매매·평가익이 전년 동기 대비 93.4% 증가한 2031억원을 기록했다. 그룹의 1분기 순이자마진(NIM)은 1.71%로 전 분기와 같았다.  
 
하나금융은 대손충당금을 선제적으로 적립하는 등 손실 흡수 능력을 충분히 확보했다고 밝혔다. 1분기 중 충당금 등 전입액은 170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2.4% 증가했다.  
 
아울러 안정적인 자산건전성 지표도 유지했다. 1분기 부실채권(NPL) 커버리지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20.34%포인트 증가한 160.4%를 기록했고, 고정이하여신 비율은 0.36%로 전년 동기 대비 0.04%포인트, 연체율은 0.29%로 전년 동기 대비 0.01%포인트 각각 개선됐다. 그룹의 총자산은 684조9586억원이다.  
 

하나은행 1분기 순이익 15.9% 증가한 6671억원

주요 계열사인 하나은행의 1분기 당기순이익 667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9%(916억원) 증가했다. 1분기 중 특별퇴직 실시로 인한 대규모 일회성 비용 발생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 중심의 양호한 대출 자산 성장 및 저원가성예금 증대 덕분이라는 설명이다.
 
1분기 이자이익 1조6830억원과 수수료이익 2054억원을 합한 은행의 핵심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8.6% 증가한 1조8884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말 고정이하여신 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0.1%포인트 하락한 0.24%이며, NPL 커버리지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54.2%포인트 상승한 179.2%로 대폭 개선됐다. 은행 연체율은 전년 동기 대비 0.08%포인트 하락한 0.16%다. 하나은행의 총자산은 526조5888억원이다.
 
하나금융투자는 금리상승과 증시 조정 등 악화된 시장 환경에도 불구하고 투자은행(IB) 관련 인수주선·자문수수료 수익이 증가하면서 전 분기 대비 23.5%(227억원) 증가한 119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캐피탈은 이자이익과 매매평가익 증대에 힘입어 전 분기 대비 15.8%(124억원) 증가한 913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하나카드는 가맹점수수료 인하, 리스크 관리 목적의 대출자산 감축, 특별퇴직 실시에도 불구하고 디지털혁신을 통한 비용 효율화로 전 분기 대비 6.1%(31억원) 증가한 54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자산신탁은 233억원, 하나생명은 18억원의 1분기 당기순이익을 각각 달성했다.  
 
한편 하나금융 이사회는 15년간 이어온 중간배당 전통 계승과 다변화된 주주환원정책의 일환으로 2005년 지주사 설립 이래 최초로 1500억원 규모의 자사주 소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하나금융은 앞으로도 주주들의 신뢰에 보답하고 주주가치 향상을 위해 다양한 주주환원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