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500억 횡령’ 직원 자수…경찰, 긴급 체포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우리은행 ‘500억 횡령’ 직원 자수…경찰, 긴급 체포

2012~2018년 동안 걸쳐 횡령 진행

 
 
서울 시내 우리은행 지점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시내 우리은행 지점 모습. [연합뉴스]

경찰이 우리은행에서 500억원을 횡령한 의혹을 받는 직원을 긴급체포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27일 오후 10시 20분쯤 해당 직원 A씨가 자수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횡령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우리은행 회사자금 약 500억원을 횡령한 의혹을 받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에 따르면 이번 횡령 건은 2012~2018년 약 6년에 걸쳐 진행됐다.
 
27일 횡령 의혹이 불거진 당시 A씨는 잠적했고, 우리은행은 A씨에 대한 출금금지 조치를 요청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