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신용회복 성실상환자 카드’로 금융소외계층 지원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기업은행, ‘신용회복 성실상환자 카드’로 금융소외계층 지원

2만7000명에 카드 발급…성실상환 채무자에 경제적 재기 지원
후불교통카드 및 월 30만원 한도 소액신용카드 발급

 
 
기업은행 본점 전경 [사진 기업은행]

기업은행 본점 전경 [사진 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신용회복 성실상환자 카드’ 출시 후 1년 동안 금융소외계층 2만7000명에게 카드발급을 지원해 채무 성실상환자의 신용거래 편의를 제공했다고 20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지난해 4월 금융소외계층에 대한 경제적 재기 지원 방안으로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 신용회복위원회, SGI서울보증과 카드발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용회복 성실상환자 카드는 신용회복위원회에서 채무조정을 받고 월 변제금을 6개월 이상 성실상환한 채무자에게 발급되는 카드다.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이 보증에 필요한 재원을 출연하고 SGI서울보증이 지급보증한다.
 
6개월 이상 성실상환자는 후불교통카드 기능이 탑재된 체크카드를, 1년 이상 상환자는 월 30만원 한도의 소액신용한도카드 발급이 가능하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윤종원 은행장은 중소기업의 ESG경영 지원 및 금융 취약계층 지원 등을 지속적으로 강조해왔다”며 “신용회복 성실상환자 카드 출시에 이어 금융소외계층의 경제적 재도약을 위한 금융지원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