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조직개편 단행…IB·모바일 역량 강화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NH투자증권, 조직개편 단행…IB·모바일 역량 강화

중소기업 전담 IB본부 신설, 3본부 편제 변경
고객 니즈 반영한 세금·모바일 전담조직 신설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NH투자증권 본사 [사진 NH투자증권]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NH투자증권 본사 [사진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투자은행(IB) 부문과 모바일 역량 강화를 골자로 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우선 NH투자증권은 IB1사업부 내에 ‘Industry3본부’를 신설해 중소기업 대상 M&A(인수합병)과 IPO(기업공개) 관련 영업을 전담하는 ‘SME(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부’를 편제했다.
 
기존 부서의 편제 이동도 단행했다. 금융업종 내 리츠(Reits), PER(사모펀드) 등 특수업종 커버리지 강화를 위해 ‘Financial Indusry부’는 ‘Industry1본부’로, 중공업 대상 기업금융 종합솔루션을 제공하는 ‘Heavy Industry부’는 ‘Industry3본부’로 편제 변경했다.
 
또 모바일 개발 전담조직도 신설됐다. 회사 측은 고객 접점이 모바일 채널로 재편되면서 고객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이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담 조직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세무 관련 솔루션·컨설팅을 전담하는 ‘Tax센터’도 신설, WM사업부 직속으로 편제됐다. Tax센터는 세무사 등 전문인력 확충을 통해 세무관련 신규서비스 및 솔루션 기획, 인프라 구축 및 VIP 컨설팅 지원 등을 전담할 예정이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코로나 이후 고객 니즈가 변화하고 비즈니스 환경이 급속도로 바뀌고 있어 이에 대응함은 물론, 경쟁 구도와 당사의 지속성장 기반 마련 차원에서 사업 리소스를 재편했다”고 말했다.
 

허지은 기자 hur.jie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