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국제선 정상화 ‘총력’…7월 여객 노선 증편·복항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항공

print

대한항공, 국제선 정상화 ‘총력’…7월 여객 노선 증편·복항

“9월까지 코로나19 이전 공급의 50% 수준 회복”

 
 
 
대한항공 보잉 787-9.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 보잉 787-9.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꾸라진 국제선에 대한 정상화를 꾀한다. 정부의 국제선 정상화 정책보다 공격적으로 공급을 늘려 9월까지 코로나19 이전 공급의 50% 수준까지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제선 주요 간선 노선을 중심으로 운항 횟수를 늘리고, 주요 관광 노선의 복항을 추진한다.  
 
대한항공은 7월과 8월 성수기를 맞아 본격적으로 여객 노선 공급 증대에 나서, 9월 공급량(유효 좌석 킬로미터 기준)을 코로나19 이전의 50% 이상까지 회복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현재 인천~로스앤젤레스 노선은 주 14회(하루 2회) 운항 중이며, 인천~뉴욕 노선은 7월부터 주 7회에서 12회로, 8월부터는 주 14회(하루 2회)로 확대한다.  
 
인천~워싱턴‧호놀룰루 노선은 주 5회에서 7회로, 인천~밴쿠버 노선은 주 6회에서 7회로 각각 늘린다. 인천~애틀랜타‧샌프란시스코 역시 매일 운항한다. 인천~보스턴 노선은 주 3회에서 4회로, 인천~시카고 노선은 주 4회에서 5회로 각각 확대 운항하고, 그간 운휴하던 인천~라스베이거스 노선은 주 3회 일정으로 복항한다.  
 
인천~파리 노선 역시 7월부터 주 5회에서 7회로 확대하며, 인천~프랑크푸르트‧암스테르담 노선은 주 3회에서 5회로 증편한다. 코로나19로 2020년 3월 운항을 중단했던 인천~밀라노‧비엔나 노선은 7월부터 각각 주 3회 일정으로 운항을 재개한다. 인천~바르셀로나‧로마 노선은 9월부터 각각 주 3회씩 운항한다.  
 
동남아 노선의 경우 7월부터 인천~방콕‧싱가포르‧마닐라‧호치민 노선을 주 10회에서 14회로 증편해 매일 2회 운항한다. 인천~하노이‧자카르타 노선도 7월부터 증편해 주 7회 운항하며, 인천~다낭‧발리 노선은 7월 운항을 재개해 각각 주 7회 일정으로 운영한다.  
 
일본 노선 역시 인천~삿포로 노선은 7월 주 2회, 8월 주 7회로 운항을 재개하고, 인천~오키나와 노선은 8월 주 3회 일정으로 복항한다. 김포~하네다 노선은 6월 29일부터 주 2회 운항한다. 대한항공은 향후 김포국제공항의 국제선 수용 능력에 맞춰 김포~하네다‧오사카 노선을 지속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인천~홍콩 노선은 7월 주 4회에서 주 7회로, 인천~타이베이 노선은 주 3회에서 주 4회,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은 주 4회에서 주 7회로 각각 증편한다. 중국 노선은 중국 정부의 방역 정책 유지로 현재 운항이 제한적인데, 향후 한중 양국 간의 국제선 운영 협의에 따라 증편할 방침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급증하는 여객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7월부터 뉴욕 노선에 매일, 홍콩 노선에 주 3회, 그리고 9월부터는 나리타 노선에 매일 A380 항공기를 투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른바 ‘하늘 위 호텔’로 불린 A380은 현존하는 항공기 가운데 최대 인원을 수송할 수 있는 항공기다.  
 

화물 노선 투입 여객기 제자리…여객 수요 급증 대응  

대한항공은 여객 수요 급감과 화물 수요 증가 등을 감안해 화물 노선에 투입했던 여객기를 다시 여객 노선에 투입한다. 보잉777 기종의 경우 좌석을 떼어냈던 10대의 항공기 중 3대에 오는 7월부터 순차적으로 좌석을 장착해 여객기로 운항한다. A330 기종 1대도 7월 중으로 좌석을 장착해 운영한다. 또 좌석을 떼어내지 않고 화물 전용으로 활용했던 일부 항공기들도 여객 노선에 투입할 계획이다.  
 
그간 멈춰 있던 여객기에 대한 재정비도 이뤄진다. 현재 장기 주기된 약 20대의 항공기들을 언제든 투입할 수 있도록 정비 작업을 진행한다는 것이다. 대한항공은 “실제 비행에 투입하기 위해서는 대형기 기준으로 약 400시간의 세밀한 점검이 더 필요하다”며 “6명의 정비사 투입 시 약 7일 정도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사태 진정 이후 항공 여객 수요 회복 과정에서 기내 서비스가 부실하다는 지적을 받았는데, 각종 기내 서비스들도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돌아온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동안 엄격한 방역 원칙 아래 1회용 기물을 사용하고, 식음료와 메뉴 등 서비스 절차를 일부 축소해 운영했는데, 코로나19 사태 진정 이후 5월부터 단계적으로 서비스를 정상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7월부터 기내 서비스가 코로나19 이전 수준과 동일할 것이라는 게 대한항공 측의 설명이다.  
 
기내식 메뉴도 다양화한다. 대한항공은 “대표 한식 메뉴인 비빔밥 이외에 새로운 한식을 계절별로 선보일 계획”이라며 “올해 3월부터 제육 쌈밥, 고등어조림 등과 같은 새로운 메뉴를 소개한 바 있고, 7월부터는 불고기 묵밥, 비빔국수 등을 새롭게 내놓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무 복귀 지원에 신규 채용까지…여객 정상화에 올인  

대한항공은 업무 복귀를 앞둔 직원들의 근무 복귀 지원을 위해 라운지 공간을 조성하고, 업무 수행에 필요한 지침과 규정 등을 수시로 열람‧학습할 수 있도록 모바일로 접속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있다. 운항 부문의 경우 시뮬레이터를 활용해 특별 이착륙 훈련을 실시하는 한편, 안전 교육 강화와 관숙 비행을 병행하는 등 기량 유지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진행 중이다.  
 
객실 부문에서는 3개월 이상 근무 공백이 있는 승무원을 비롯해 상위 클래스 및 일반석을 담당하는 일부 승무원들을 대상으로 서비스 교육과 숙련 비행을 추가로 실시하고 있다. 관리자들이 세심하게 복귀 승무원들의 업무와 애로사항을 살피는 한편, 새로 도입된 항공기에 대한 교육 및 안전 교육을 병행 중이다.  
 
여객 부문에서는 장기간 휴업 직원들에 대한 교육뿐만 아니라 직무 수행과 병행하는 교육 훈련을 1주 이상으로 확대한다. 정비 부문은 휴업자를 대상으로 업무 투입 전 정비 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수시로 현장 소통을 진행하는 등 안전 운항을 지원하기 위한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여객 수요 급증에 대비해 안전 운항 및 서비스에 지장이 없도록 선제적인 인력 확보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운항 승무원은 이미 채용을 진행하고 있고 상당수가 휴업 중인 객실 승무원의 경우에도 여객 수요 회복 상황에 따라 신규 채용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