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파이낸셜 스토리 1주년…“성공 가능성 높아”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SK이노베이션, 파이낸셜 스토리 1주년…“성공 가능성 높아”

카난 라마스와미 “미래에 대한 명확한 모습 완성하고 실행 계획도 타당”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연합뉴스]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연합뉴스]

SK이노베이션이 파이낸셜 스토리 발표 1주년을 맞은 가운데, 파이낸셜 스토리 핵심인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전략과 관련해 “궁극적으로 성공할 가능성이 높은 전략”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파이낸셜 스토리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강조해온 경영 전략으로, 모든 이해관계자의 공감과 신뢰를 끌어낼 수 있는 매력적인 경영 목표 등을 담은 ‘성장 이야기’가 필요하다는 구상이다.  
 
4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카난 라마스와미 미국 애리조나 주립대학교 썬더버드 경영대학원 교수는 “SK이노베이션의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은 혁신하려는 SK의 의도가 잘 드러난 전략”이라며 “미래에 대한 명확한 모습을 완성하고 실행 계획도 타당하다”고 분석했다. 라마스와미 교수는 재생에너지를 포함한 에너지 산업, 지속 가능 경영, 기업 지배구조, 인수합병 등에 관한 전문가이자 글로벌 석학으로 알려져 있다.  
 
라마스와미 교수는 SK이노베이션의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이 ▶명확한 목적과 비전 ▶실행 계획의 타당성 ▶기업 문화 및 경영 시스템 등 무형의 이점 등 세 가지와 ‘할 수 있다’는 기업가 정신으로 무장한 SK 경영진 등이 있어 궁극적으로 성공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결론을 제시했다. 특히 최태원 회장의 탄소 감축 의지 등을 거론하면서, SK그룹이 기후 변화라는 도전 과제에 관해 뚜렷한 목적의식과 명확한 의지를 다져온 기업 중의 하나라고 평가했다.  
 
그는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전략과 관련해 “SK이노베이션은 화석 연료로부터의 에너지 전환은 불가피하다는 점과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이 현실화되기까지 상당 기간 화석 연료를 필요로 한다는 근본적인 현실을 분명하게 인지하고 있다”며 “일부 타 기업들의 사례처럼 단순히 소유자 변경일 뿐인 정제 시설 자산 처분 형태가 아니라, 기후 위기에 대한 지속 가능한 해결책 제시를 통해 노후화의 위협을 성장의 기회로 바꾸려고 시도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라마스와미 교수는 SK이노베이션의 중장기적인 탄소 감축 방안에 대해 “SK이노베이션은 업스트림(상류) 영역인 석유 개발 분야에서 탄소 포집‧저장 사업을, 다운스트림(하류) 및 화학 분야에서 열분해, 해중합과 같은 여러 기술과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정유 및 마케팅 분야에서는 재생 가능한 원료와 넷 제로(온실가스 순 배출 제로) 원유 등을 도입하고 있고,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에너지 슈퍼스테이션 구축 등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라마스와미 교수는 SK이노베이션의 글로벌 기술 협업이 석유화학업계에서 일반적으로 찾아보기 힘든 우수한 실행 전략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SK 경영진 비즈니스 통찰력‧기술력 탁월”

라마스와미 교수는 SK 경영진의 비즈니스 통찰력과 기술력 등이 탁월하다고 평가했다. 또 SK이노베이션이 강조하고 있는 지배구조 개선 작업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의견을 내놨다. 이사회 중심으로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의 수립‧실행을 통제하고 감독하는 지배구조 체계를 비롯해 이사회 차원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 구성 및 ESG 성과를 CEO(최고경영자) 평가에 연계하는 시스템 등도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의 성공 요인으로 꼽았다.  
 
라마스와미 교수는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의 긍정적인 성과를 실제로 입증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최태원 회장의 BBC 인터뷰를 거론했다. 최태원 회장이 최근 BBC와의 인터뷰에서 “본질적으로 화석 연료 회사도 변화할 수 있고, 실제 결과가 노력의 증거가 될 것”이라고 밝힌 점을 근거로 들면서, SK이노베이션의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여정이 최 회장의 말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