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사우디 석유화학 신사업 수주 위한 독점적 지위 얻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현대건설, 사우디 석유화학 신사업 수주 위한 독점적 지위 얻어

아람코 장기 성장 프로젝트 ‘나맷 프로그램’ 협약 체결, 중동서 입지 강화 기대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사장)가 지난 5월 열린 ‘나맷(Namaat) 프로그램’ 관련 신규 사업에 대한 ‘독점협상대상자 지위 확보에 관한 협약’ 체결을 위한 행사에 참석한 모습. [사진 현대건설]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사장)가 지난 5월 열린 ‘나맷(Namaat) 프로그램’ 관련 신규 사업에 대한 ‘독점협상대상자 지위 확보에 관한 협약’ 체결을 위한 행사에 참석한 모습. [사진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세계최대 에너지 기업이자 사우디 공기업인 아람코가 추진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에 대한 독점적 사업권을 확보했다.  
 
현대건설은 5일(현지시각) 아람코사(社)와 ‘나맷(Namaat) 프로그램’ 관련 신규 사업에 대한 ‘독점협상대상자 지위 확보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우디 다란(Dhahran) 소재 아람코 본사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현대건설 윤영준 대표이사 (사장)와 RTCC사 라시드 사드 알라시드(Mr. Rashid Saad Al Rashid) 회장 및 아람코사의 아민 나세르(Mr. Amin Nasser) 대표이사 등 3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대건설은 이번 계약을 통해 향후 아람코가 발주하는 석유화학 신사업에 대한 수의계약 및 입찰 인센티브를 제공받게 됐다.
 
현대건설은 사우디 현지 협력사인 RTCC(Al Rashid Trading & Contracting Co.)와 합작법인을 설립해 관련 사업을 수행하고 사우디 현지 EPC 업체를 육성하며 기술을 전수하는 등 현지에서 적극적인 상생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나맷 프로그램은 아람코가 추진하는 중장기 성장 프로젝트로 아람코사는 지난해 9월 이 프로젝트 관련 ▶지속가능성 ▶기술 ▶산업 및 에너지 서비스 ▶첨단 소재 등 4개 핵심과제를 수행할 파트너 기업과 업무협약(MOU)을 맺은 바 있다. 그 후 약 10개월 만에 공식계약을 체결한 셈이다.  
 
현대건설은 그동안 사우디에서 수행한 대규모 플랜트 사업을 통해 설계·조달·시공(EPC) 역량을 인정받은 결과, 소수의 세계 최상급 건설사와 함께 이번 프로젝트 파트너로 참여하게 됐다.
 
최근 유가상승에 힘입어 중동 지역 발주가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현대건설은 사우디를 중심으로 중동 건설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질 전망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사우디 진출 이후 아람코 발주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온 현대건설의 기술력과 사업 역량, 이에 기반한 오랜 신뢰관계가 일궈낸 값진 성과”라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사우디에서 중장기적으로 발주가 예상되는 대형 석유화학 플랜트 사업에서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함으로써 중동지역에서 확고한 입지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되며 이를 해외 수주 확장의 교두보로 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보름 기자 brm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