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으로 간 정의선 회장…최정상 업체들과 AAM 개발 속도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영국으로 간 정의선 회장…최정상 업체들과 AAM 개발 속도

현대차그룹, 롤스로이스·사프란과 각각 업무 협약
보잉 등 주요 항공사 최고 경영진 만나 협력 방안 모색

 

 
 
현대차그룹이 미래 항공 모빌리티 개발을 위한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왼쪽부터)은 워렌 이스트(Warren East) 롤스로이스 CEO,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미래 항공 모빌리티 개발을 위한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왼쪽부터)은 워렌 이스트(Warren East) 롤스로이스 CEO,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파리 에어쇼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 규모를 자랑하는 영국의 판버러 에어쇼에 참가해 업계를 이끌고 있는 항공업계의 주요 업체들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는 등 AAM(Advanced Air Mobility, 미래 항공 모빌리티)개발 속도를 높였다.
 
19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의선 회장은 판버러 에어쇼 현장을 찾아 업무 협약식에 참석하고 주요 항공업체 최고 경영진들과 면담하는 등 AAM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먼저 현대차그룹은 영국의 항공기 엔진 제조사인 롤스로이스와 지난 18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정의선 회장 및 신재원 사장 등은 슈퍼널 부스를 찾은 롤스로이스 CEO 워렌 이스트(Warren East)와 함께 부스를 둘러보고 새롭게 공개한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 인테리어 콘셉트 목업에도 탑승했으며, 이어 업무 협약서에 서명했다.
 
롤스로이스는 1906년 설립된 영국의 항공기 엔진 회사로 항공 우주 및 군수, 에너지, 선박 등의 분야에서 첨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항공기 엔진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자랑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현대차그룹이 개발 중인 RAM(Regional Air Mobility, 지역간 항공 모빌리티) 기체의 수소연료전지 추진 시스템 및 배터리 추진 시스템 그리고 슈퍼널이 개발 중인 UAM 기체의 배터리 추진 시스템에 대한 공동연구를 2025년까지 수행하게 됐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약으로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미래 항공 업계에까지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나아가 2050년까지 항공기의 배출가스를 '제로화'하겠다는 항공 업계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미국 도심 항공 모빌리티 독립 법인 슈퍼널이 영국에서 열리는 판버러 국제 에어쇼에 참가해 기술력과 비전을 공개했다.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의 미국 도심 항공 모빌리티 독립 법인 슈퍼널이 영국에서 열리는 판버러 국제 에어쇼에 참가해 기술력과 비전을 공개했다. [사진 현대차그룹]

같은 날 현대차그룹은 슈퍼널 전시 부스에서 프랑스 항공 엔진 기업인 사프란(Safran)과의 업무 협약도 체결했다. 사프란은 프랑스 파리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항공기 엔진 및 로켓 엔진 등 다양한 항공 우주 및 방위 관련 장비를 설계 및 개발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현대차그룹의 AAM 기체에 탑재될 추진 시스템을 공동으로 개발하게 됐다.
 
이밖에도 정의선 회장은 판버러 에어쇼에서 보잉(Boeing) 등 주요 항공 업체의 최고 경영진과 만나 AAM 사업이 나아갈 방향성을 논의하고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도 했다. 항공 업계의 주요 업체와 이뤄진 업무 협약과 면담은 현대차그룹이 자동차 제조업체를 넘어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Mobility Solution Provider)'로서 항공 업계에서까지 주요 플레이어로 인정받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한편, 현대차그룹의 미국 UAM 법인인 슈퍼널은 AAM 생태계를 이끌어 가기 위해 항공 업계의 다양한 업체들과 협력 관계를 만들어가고 있다.
 
지난해 영국의 버티포트 스타트업인 어반에어포트(Urban Airport)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도심 내 교통허브 건설에 대한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판버러 에어쇼에서는 항공기 배터리 제조 업체인 EPS(Electric Power System)와 UAM 배터리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도 맺었다. EPS와의 업무 협약을 통해 현대차그룹은 기존 배터리보다 안전하고 가벼운 배터리를 개발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탄소중립과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