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센트릭, 프랑스 환경기업과 순환 경제 사업 협력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SK지오센트릭, 프랑스 환경기업과 순환 경제 사업 협력

베올리아와 폐플라스틱 재활용 협력 양해각서 체결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왼쪽)과 에르베 프노 베올리아 코리아 대표이사(오른쪽)가 지난 22일 서울시 중구 SK서린빌딩에서 아시아 시장 내 순환 경제 사업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SK지오센트릭]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왼쪽)과 에르베 프노 베올리아 코리아 대표이사(오른쪽)가 지난 22일 서울시 중구 SK서린빌딩에서 아시아 시장 내 순환 경제 사업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SK지오센트릭]

SK지오센트릭이 프랑스 환경 기업인 베올리아와 아시아 시장 공략을 목표로 폐플라스틱 재활용 확대 등 순환 경제 사업 구축에 나선다. SK지오센트릭은 베올리아 아시아와 지난 22일 서울시 중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화상회의에서 아시아 시장 내 순환 경제 사업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1853년 설립된 베올리아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환경 기업이다. 수처리, 에너지 관리, 폐기물 재활용을 위한 맞춤형 솔루션 설계 및 제공 등 탄탄한 친환경 사업을 갖추고 있다. 전 세계에서 근무하는 베올리아 임직원은 약 22만명에 달하며, 지난해에만 약 39조원의 매출을 달성한 회사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아시아 지역에서 발생하는 페트(PET), 폴리프로필렌(PP), 열분해 원료로 쓰이는 폐플라스틱에 대한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플라스틱 열분해는 기존의 기계적 재활용이 불가능해 소각 또는 매립해왔던 폐플라스틱을 화학적으로 재활용하는 방식이다.  
 
양사는 또한 SK지오센트릭 울산 화학적 리사이클 클러스터 조성을 통해 플라스틱 순환 경제 확대에 나선다. 이번 협력을 계기로 플라스틱 재활용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중국, 일본 및 동남아 지역으로 친환경 사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전 세계 플라스틱 사용량과 폐기량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연간 플라스틱 폐기물은 약 3억6000만t으로,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소각‧매립된다. 유럽과 미국이 재활용 사업 투자 확대 및 신기술 적용을 통해 재활용 비율을 높이는 등 전 세계 주요 국가들은 플라스틱 재활용을 주요 과제로 다루고 있다.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은 “친환경 흐름에 맞춰 울산 리사이클 클러스터를 시작으로 아시아 시장까지 순환 경제 산업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크리스토프 마케 베올리아그룹 수석 부사장은 “지속 가능한 저탄소 미래를 위해 한국과 아시아 지역에서 생태 전환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