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화유코발트, 中에 배터리 재활용 합작사 설립한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LG엔솔-화유코발트, 中에 배터리 재활용 합작사 설립한다

폐배터리서 핵심 원재료 추출
권영수 부회장 "안정적 원재료 공급망 구축"

 
 
 
LG에너지솔루션 중국공장.[사진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 중국공장.[사진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이 중국 코발트 정련업체 화유코발트와 배터리 재활용 전문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양사는 올해 운영 방안 등 세부 내용을 협의해 합작법인 설립을 최종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합작법인은 중국 최초로 한중 기업이 합작한 배터리 리사이클 기업이 될 전망이다.
 
이 회사는 배터리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인 스크랩과 수거된 폐배터리 등에서 양극재의 주원료로 사용되는 리사이클 니켈, 코발트, 리튬을 추출한다. 추출한 물질은 양극재 생산과정을 거쳐 장쑤성 난징시에 있는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생산공장에 공급될 예정이다.
 
스크랩을 처리하고 폐배터리를 가공하는 전(前)처리 공장은 LG에너지솔루션 난징 생산공장에, 재활용 메탈을 처리하는 후(後)처리 공장은 화유코발트의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는 중국 저장성 취저우시에 설립한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부회장은 “지속가능하고 안정적인 배터리 공급망을 위해 배터리 전 생애주기를 관리하는 자원 선순환 체계 구축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협력으로 배터리 리사이클 역량 확보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의 원재료 공급안정성 및 원가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병희 기자 leoybh@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