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딘·우마무스메 흥행에 2분기 실적 날아오른 카카오게임즈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일반

print

오딘·우마무스메 흥행에 2분기 실적 날아오른 카카오게임즈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대만 첫 글로벌 진출,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신작 성과
하반기부터 다양한 장르의 게임으로 글로벌 이용자 선보일 것

 
 
 
 
오딘 대표 이미지 [사진 카카오게임즈]

오딘 대표 이미지 [사진 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가 2분기 창립 이래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오딘’과 ‘우마무스메’의 흥행 덕분이다. 카카오게임즈는 하반기부터 글로벌 시장에 다양한 장르의 신작을 선보이며, 실적 호조세를 이어가겠단 방침이다.
 

2분기 역대 최대 분기 영업이익 달성

 
카카오게임즈는 3일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338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2%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810억원으로 전년 대비 900% 증가했다. 특히 영업이익의 경우 창립 이래 최대치(분기기준)다. 당기순이익은 640억원으로 전년 대비 1만6418% 증가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모바일게임은 전분기 대비 약 20%, 전년 대비 약 153% 상승한 213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PC 온라인게임은 전분기 대비 2% 증가, 전년 대비 20% 감소한 15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카카오 VX 등을 포함한 기타 매출은 전분기 대비 49%, 전년 대비 319% 증가한 1108억원을 달성해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2분기에는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안정적인 국내 성과와 대만 지역 진출 성과를 비롯해, 기타 매출의 약진이 더해져 매출 및 영업이익에서 유의미한 실적으로 이어졌다.
 
아울러 지난 6월 20일 출시한 신작 모바일게임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는 초반 흥행에 이어 7월 말 업데이트 영향으로 양대 마켓 매출 순위 1위를 기록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콘텐트 업데이트를 통해 매출 성장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이날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지난 7월 25일 ‘키타산 블랙’이라는 강력한 능력을 가진 카드를 출시한 이후, 하루 매출 150억원을 달성하고 트래픽도 30%나 늘었다”며 “실질적으로 7월 25일이 우마무스메 론칭일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키타산 블랙 이후 본격적으로 게임을 시작하는 이용자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3분기 본격적으로 신작 출시…우마무스메 실적도 온전히 반영 예정

 
2분기 호실적으로 기록한 카카오게임즈는 3분기에도 호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본격적인 신작 출시와 더불어 우마무스메 실적이 온전히 반영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카카오게임즈는 하반기부터 글로벌 시장에서 모바일 및 PC온라인 게임뿐 아니라, 블록체인 게임까지 다양한장르의 콘텐트를 이용자들에게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수집형 RPG ‘에버소울’, 엑스엘게임즈의 신작 MMORPG, PC온라인 생존게임 ‘디스테라’, 대형 MMORPG ‘아레스: 라이브 오브 가디언즈’ 등의 게임 타이틀과 메타보라의 ‘버디샷’,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월드’, 라이징윙스의 ‘컴피츠’ 등 블록체인 게임들도 공개할 예정이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상반기에는 그동안의 서비스 경험 및 노하우를 살려 MMORPG, 서브컬처 등 좋은 작품들이 시장에 안착하는 데 집중했다”며 “하반기부터는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카카오게임즈만의 차별화된 콘텐트들을 선보이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태영 기자 won77@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