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디지털자산 TF 꾸리고 디지털자산기본법 본격 진행”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김주현 “디지털자산 TF 꾸리고 디지털자산기본법 본격 진행”

자금세탁 방지 검사와 블록체인 산업 발전 함께 노력할 것
이복현 금감원장 “국제적 실효 규제 마련에는 시간 걸릴 듯”

 
 
김주현 금융위원장(왼쪽)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1일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제3차 민·당·정 간담회 및 디지털자산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형준 기자

김주현 금융위원장(왼쪽)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1일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제3차 민·당·정 간담회 및 디지털자산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형준 기자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디지털자산 태스크포스(TF) 구성해 디지털자산기본법을 검토를 빠르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공적 규제가 마련되기 전 시장의 자율 규제를 통해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들이 투자자 신뢰를 회복할 필요가 있다고 발언했다.
 
김 위원장은 11일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제3차 민·당·정 간담회 및 디지털자산특별위원회 출범식’의 모두발언에서 “가상자산 시장이 블록체인 등 새로운 기술을 이용해 금융 혁신을 가속화하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투자자 보호와 시장 안정 위협의 요소도 혼재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입법 이전에도 가상자산 사업자 검사·감독을 통해 업계의 자정 노력을 이해하고 투자자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가상자산 자금세탁 방지를 위해 금융정보분석원(FIU) 검사를 시행하고, 블록체인을 통한 산업 발전을 위해 범정부 협의체에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장도 모두발언에서 “디지털자산이 급성장하며 시장 불확실성도 확대되고 있지만, 스테이블코인 규제 강화라는 큰 틀만 정해졌을 뿐 디지털자산의 다양한 이슈에 대한 감독당국의 국제적 합의는 아직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국제적 정합성을 갖춘 실효성 있는 규제 체계 마련에는 다소 시일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적 규제가 마련될 때까지 5대 거래소의 자율 규제가 훌륭한 징검다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금감원도 자문 서비스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투자자 보호와 블록체인 사업 혁신 지원에도 노력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