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 폭 줄이는 쌍용차…토레스로 정점 찍는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적자 폭 줄이는 쌍용차…토레스로 정점 찍는다

판매 회복·자구 노력으로 재무구조 개선
상반기 판매 4만7709대·매출 1조4218억원

 
 
 
 
쌍용차 토레스. 국내 출시 후 5만대 이상의 계약이 몰릴 정도로 인기다. [사진 쌍용차]

쌍용차 토레스. 국내 출시 후 5만대 이상의 계약이 몰릴 정도로 인기다. [사진 쌍용차]

쌍용자동차가 제품 개선 모델의 판매 호조와 지속적인 자구노력으로 경영정상화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쌍용차는 올해 상반기 판매 4만7709대, 매출액 1조4218억 원, 영업손실 591억 원, 당기순손실 303억 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판매 회복세와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절감 등으로 재무구조가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개선됐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영업손실은 전년 동기 1779억 원에서 3분의 1 수준인 591억 원으로, 당기순손실은 1805억 원에서 6분의 1 수준인 303억 원으로 줄었다. 특히 영업손실은 기업회생 돌입 이전인 2018년 상반기(손실 387억 원) 이후 최저 수준을 보였다. 당기순손실 역시 2017년 상반기(손실 179억 원)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판매 실적이 개선되고 있다는 것도 긍정적이다. 쌍용차는 지난해 1분기(1만8619대) 이후 5분기 연속 판매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8.3% 늘었다. 뉴 렉스턴 스포츠&칸 등 제품 개선 모델의 판매 호조에 따른 제품 믹스 변화로 매출도 23.8% 증가했다.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42.7% 증가하는 등 지난 3월 이후 4개월 연속 8000대 판매를 넘어서는 상승세를 보인다.
 
남은 기간 쌍용차는 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토레스 생산에 집중할 계획이다. 해당 모델은 계약 물량이 5만대를 넘어설 정도로 인기다. 이에 회사는 지난 7월 2교대 전환 및 휴가 기간 주말 특근 실시, 부품 협력사들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생산라인 가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내수와 수출 등 판매 물량이 증가하고 자구노력을 통한 손익도 큰 폭으로 개선 되는 상황”이라며 “지난 7월 출시된 토레스가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며 판매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총력 생산 체제 구축을 통해 판매 물량을 늘리고, 재무구조 역시 한층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