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여의도 IFC 인수 최종 무산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미래에셋, 여의도 IFC 인수 최종 무산

싱가포르 SIAC에 이행보증금 반환 소송 제기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IFC 전경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IFC 전경 [연합뉴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서울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 매입이 최종 무산됐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운용은 브룩필드운용과 IFC 매입을 위한 협상을 더 이상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앞서 미래에셋운용은 지난 5월 IFC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고, 브룩필드운용과 매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2000억원 규모의 이행보증금을 납입했다.  
 
양해각서에 따르면 미래에셋운용이 IFC 매입을 위해 설립한 세이지리츠가 우선협상기간까지 영업인가를 받아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보증금 전액을 반환받는 조건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미래에셋운용은 우선협상자 선정 직후 리츠 영업인가를 신청했지만 국토교통부의 허가를 받지 못 했다.  
 
미래에셋운용은 리츠가 영업인가를 받지 못한 뒤에도 IFC 매입을 위해 대안을 제시했지만, 최종 합의에 실패하면서 거래가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미래에셋운용은 선납한 2000억원의 이행보증금을 반환받기 위해 싱가포르국제중재센터(SIAC)에 국제분쟁 중재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지은 기자 hurji@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