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곽재선·정용원 공동대표 체제로 변경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쌍용차, 곽재선·정용원 공동대표 체제로 변경

29일 공동대표 체제 변경 공시

 
 
 
쌍용자동차 회장으로 취임한 곽재선 KG그룹 회장이 지난 1일 쌍용차 평택공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 회장으로 취임한 곽재선 KG그룹 회장이 지난 1일 쌍용차 평택공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는 인수합병(M&A)에 따라 기존 예병태 대표이사에서 곽재선·정용원 대표이사로 변경했다고 29일 공시했다. 앞서 곽재선 KG그룹 회장은 지난 1일 쌍용차 회장으로 취임했다.
 
당시 곽 회장은 “쌍용차를 지속 가능한 회사로 만들어야 하고, 더 나아가서는 세상을 풍요롭게 만드는 회사가 돼야 한다”며 “이런 건강한 회사를 만들어 가는데 전 임직원이 함께하자”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쌍용차는 다음달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절차 종결을 신청할 예정이다. 법원이 회생 종결 결정을 내리면 쌍용차는 1년 6개월 만에 기업회생절차를 졸업한다.

이건엄 기자 Leeku@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