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 없어도 ‘훨훨’… 임현기 아우디 사장 “Q4 출시 후 반응 계속 좋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보조금 없어도 ‘훨훨’… 임현기 아우디 사장 “Q4 출시 후 반응 계속 좋다”

보조금 제외에도 지난달 Q4 e-트론 컴포트 모두 출고
“고객들에게 좀 더 다가가게 됐다. 즐겁게 일하는 중”

 
 
 
 
 
지난 7월 1일 신규 선임된 임현기 아우디코리아 사장. [사진 이지완 기자]

지난 7월 1일 신규 선임된 임현기 아우디코리아 사장. [사진 이지완 기자]

“Q4 e-트론 컴포트 모델은 전부 출고가 됐다.”
 
임현기 아우디코리아 사장은 7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소재 ‘하우스 오브 프로그레스’에서 기자와 만나 Q4 e-트론 반응을 묻는 질문에 “지난달 판매 시작 후 계속 좋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이처럼 말했다.
 
Q4 e-트론은 지난달 6일 국내 출시된 아우디 브랜드 첫 번째 컴팩트 순수 전기차다. 그동안 1억원 이상 고가의 전기차만 판매해오던 아우디코리아가 선보인 첫 대중형 모델이기도 하다.
 
SUV와 스포트백으로 구성된 Q4 e-트론은 지난달 국내 출시 전까지 7000명 이상이 사전계약을 체결할 정도로 높은 관심을 받았지만, 일부 모델의 국고 보조금 혜택 배제로 아쉬움을 남겼다.
 
당초 아우디코리아는 SUV 모델의 가격을 국고 보조금 50% 지급 조건인 5500만~8500만원 미만으로 맞췄지만, 저온 주행 인증 과정에서 기준치를 넘기지 못했다. 이로 인해 보조금 혜택을 기대했던 일부 고객들은 계약을 취소하기도 했지만, 판매에 큰 영향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지난달 Q4 e-트론(스포트백 포함)은 624대가 팔렸다.
 
임 사장은 “컴포트 모델 외 트림도 순차적으로 출고가 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지난해 서울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이후 반응은 계속 좋았다”고 강조했다.
 

100일차 CEO, 즐겁게 일한다

 

임현기 아우디코리아 사장은 7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하우스 오브 프로그레스에서 본사의 미래 비전과 계획에 대해 공유했다. [사진 이지완 기자]

임현기 아우디코리아 사장은 7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하우스 오브 프로그레스에서 본사의 미래 비전과 계획에 대해 공유했다. [사진 이지완 기자]

지난 7월 1일부터 아우디코리아를 이끌고 있는 임현기 사장은 첫 여성 한국인 CEO로 주목을 받고 있다. 아우디가 한국 시장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 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날 현장에서 힐데가르트 보트만 아우디 AG 이사회 멤버 및 세일즈&마케팅 최고 책임자는 영상 메시지로 “한국 시장과 아우디는 잘 맞는다. 많은 관심을 보여준 고객들에게 감사하다”며 “임현기 사장 선임을 통해 앞으로 더욱 고객 중심의 활동을 펼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CEO로서는 이제 막 100일 정도가 됐지만 임현기 사장은 아우디코리아에서 오랜 경험을 쌓은 인물이다. 설립부터 지금까지 약 20년간 몸 담았다. 최근 중국 시장에서 활동한 뒤 재차 한국으로 복귀한 것이다.
 
임 사장은 “예전과 비교해 달라진 점은 판매에 탄력을 받았다는 것”이라며 “Q4 e-트론으로 전기차 라인업을 구축하면서 새로운 판매 모멘텀을 밟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CEO)에서 새로운 신차 Q4 e-트론과 하우스 오브 프로그레스를 오픈하게 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며 “아우디가 고객들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가게 된 기회가 된 것 같다. 즐겁게 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우디코리아는 오는 8일부터 16일까지 하우스 오브 프로그레스(서울 강남구 신사동 소재)를 운영한다. 국내 출시 전기차뿐 아니라 자율주행 레벨 4 기반의 콘셉트카인 ‘어반스피어 콘셉트’도 전시된다. 사진은 아우디 어반스피어 콘셉트. [사진 이지완 기자]

아우디코리아는 오는 8일부터 16일까지 하우스 오브 프로그레스(서울 강남구 신사동 소재)를 운영한다. 국내 출시 전기차뿐 아니라 자율주행 레벨 4 기반의 콘셉트카인 ‘어반스피어 콘셉트’도 전시된다. 사진은 아우디 어반스피어 콘셉트. [사진 이지완 기자]

한편, 아우디코리아는 오는 8일부터 16일까지 하우스 오브 프로그레스를 오픈해 한국 고객들과 소통한다. 국내 출시된 아우디 전기차 5종과 플래그십 세단 A8 외에도 스피어 콘셉트카 시리즈의 세 번째 모델인 ‘어반스피어 콘셉트’를 전시해 회사의 비전 및 계획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처음 공개된 어반스피어 콘셉트는 레벨 4 자율주행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대형 럭셔리 클래스 콘셉트카다. 도심 속 오아시스라는 콘셉트로 첨단 기술을 접목해 완성된 인테리어는 새로운 차량 내 경험에 대한 기준을 제시한다. 아우디의 미래 프리미엄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인 자율주행, 전기차 그리고 디지털을 통한 ‘완전하고 의미 있는 연결’을 구체화한 모델이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