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센트릭, 한진과 탄소 감축 ‘협력’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CEO

print

SK지오센트릭, 한진과 탄소 감축 ‘협력’

상용차 경량화 소재 적용 확대 추진

 
 
 
(왼쪽부터) 노삼석 한진 대표이사 사장, 조현민 한진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 사장,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이 18일 서울시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친환경 소재 실증 사업과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SK지오센트릭]

(왼쪽부터) 노삼석 한진 대표이사 사장, 조현민 한진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 사장,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이 18일 서울시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친환경 소재 실증 사업과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SK지오센트릭]

SK지오센트릭이 한진과 손잡고 택배차량 등 상용차에 경량화 소재 적용 확대를 추진한다. 택배차량을 가볍게 만들어 연비를 향상시키고 이를 통해 탄소 배출을 줄인다는 목표다. 양사는 18일 서울시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친환경 소재 실증 사업과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5월부터 3개월간 양사가 공동으로 진행한 테스트를 계기로 성사됐다. SK지오센트릭의 고기능 복합소재 ‘UD 테이프’를 사용한 경량화 적재함을 한진 택배차량에 새롭게 적용했는데, 연비 개선 및 탄소 저감 효과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다. 이에 양사는 해당 소재를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UD 테이프는 플라스틱에 섬유 형태의 강화제를 더한 고기능 복합소재다. 강화제가 건물의 철골구조와 유사한 역할을 해 소재의 강성이 극대화된다. 강화제 함량이 다른 소재와 비교해 높은 편(60% 이상)이라 금속을 대체하는 경량소재로 인정받고 있다는 게 SK지오센트릭 측의 설명이다.  
 
양사는 기존 알루미늄 재질 냉동 택배차량 2대의 적재함에 UD 테이프를 사용해 적재함 무게를 기존보다 약 10%(40㎏) 줄였다. 이를 통해 연비는 1~3%가량 개선됐다. 장기간 운행하는 택배차량 특성상 UD 테이프 적용을 통한 연료 절감과 탄소 배출 저감 효과 의미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은 “각 분야에서 우수한 역량을 가진 기업들과 협력을 통해 친환경 사업을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차량 경량화 소재의 개발과 적용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