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채금리 급등에 흔들리는 뉴욕증시…S&P500지수 0.8% 하락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글로벌

print

국채금리 급등에 흔들리는 뉴욕증시…S&P500지수 0.8% 하락

테슬라, 매출 부진에 6.65% 하락

 
 
뉴욕증권거래소. [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 [연합뉴스]

뉴욕증시가 기업들의 실적 호조에도 국채금리 급등에 2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했다.
 
2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0.22포인트(0.30%) 하락한 30,333.59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는 전장보다 29.38포인트(0.80%) 떨어진 3665.78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65.66포인트(0.61%) 밀린 1만614.84로 각각 거래를 마쳤다.
 
기업실적이 대체로 호조를 보였지만, 국채금리가 14년 만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자 투자심리가 악화됐다. 10년물 국채금리는 장중 4.23%까지 치솟았다. 이는 2008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국채금리도 4.62%로 2007년 8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채권 시장이 요동친 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강한 긴축이 지속될 것이란 우려 때문이다. 금리 선물 시장에서는 연준이 연말까지 기준금리를 4.50~4.75%로 올릴 가능성을 75%로 봤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한 행사에서 “솔직히 인플레이션 둔화가 실망스러울 정도로 진전이 없다”며 “기준금리가 조만간 더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올해 말까지 금리가 4%를 크게 웃돌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이날 그나마 낙폭이 적었던 건 일부 기업들의 ‘어닝 서프라이즈’ 덕으로 풀이된다. 예상치보다 웃도는 실적을 낸 IBM과 AT&T는 각각 4.73%, 7.72% 상승했다.
 
반면, 테슬라는 6.65% 하락했다. 매출이 예상을 밑돌고, 연간 인도량 목표치가 하향 조정되면서 투자심리가 흔들린 것이다. 테슬라는 전날 장 마감 후 실적을 발표했다. 테슬라는 주당순이익(EPS)이 1.05달러, 매출이 214억5000만 달러라고 밝혔다. 주당순이익은 시장 예상치(0.99달러)를 넘어선 반면, 매출은 예상치(219억6000만 달러)보다 낮았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