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 대형증권사, 시장안정 역할 필요…ABCP 자체소화 논의”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9개 대형증권사, 시장안정 역할 필요…ABCP 자체소화 논의”

긴급 사장단 회의 개최…증권업계 단기 자금조달 문제 공감

 
 
[연합뉴스]

[연합뉴스]

국내 대형 증권사 9곳의 사장단이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유동성 안정화 방안을 논의했다.  
 
금융투자협회는 27일 오전 종합금융투자사업자 긴급 사장단 회의를 개최하고 증권업계 차원의 시장 안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미래에셋·메리츠·삼성·신한·키움·하나·한국·NH·KB증권 등 9개 증권사 대표가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최근 경색된 금융부문 전반의 유동성 문제에 공감했다. 일반기업의 회사채 시장을 통한 자금조달뿐만 아니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유동화 시장 등 증권·여신 업종의 단기 자금조달이 어려워진 점이 우려 요인으로 거론됐다.  
 
이들은 유동성 위기가 증권업계 전체로 퍼지지 않도록 자금 여력이 있는 종합금융투자사업자의 시장 안정 역할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증권사가 보유한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등이 업계 차원에서 소화될 수 있도록 공동의 노력을 하기로 했다.  
 
향후 대형증권사들은 ABCP 자체 소화를 위한 세부 실행방안과 지원 규모를 결정해 실행하기로 합의했다.  
 
나재철 금투협회장과 사장단은 “대외여건 악화로 어려워진 금융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해 증권업계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허지은 기자 hurji@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