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흑석2구역 재개발 시공사에 삼성물산 건설부문 선정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서울 흑석2구역 재개발 시공사에 삼성물산 건설부문 선정

최고 49층 주상복합 4개동
공사비 6762억원 예정

 
 
흑석2구역 재개발사업 투시도. [사진 삼성물산]

흑석2구역 재개발사업 투시도. [사진 삼성물산]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시행자로 참여하는 공공재개발 사업지인 서울 동작구 흑석2구역 재개발사업의 시공사로 참여한다.
 
삼성물산은 지난 29일 열린 흑석2재정비촉진구역 주민총회에서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흑석2구역 재개발사업은 서울특별시 동작구 흑석동 99-3 일대를 지하 7층~지상 49층 규모 주상복합건물 4개동으로 재개발하는 프로젝트다. 공사비는 약 6762억원 규모다. 
 
삼성물산은 흑석2재개발의 단지명을 ‘래미안 팰리튼 서울’로 제안하고 차별화한 외관 디자인을 선보였다. 세대별 서비스 면적을 늘린 특화평면, 한강조망 세대를 늘린 대안설계 등을 통해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지상 46층, 169m 높이에 한강 조망이 가능한 스카이브릿지와 조∙중∙석식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페 169클럽, 입주민 라운지 등을 갖춘 스카이커뮤니티를 설치할 예정이다. 호텔급 컨시어지와 키즈케어 시설, 프라이빗 영화관, 차량관리 서비스 등의 입주민 편의시설도 도입한다. 
 
흑석2구역 재개발 상가도 쇼핑뿐 아니라 식사·교육·문화체험이 가능한, 지역을 대표하는 프리미엄 상업시설로 만들 예정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흑석뉴타운에 들어서는 최초의 래미안인 만큼 래미안의 역량과 노하우를 총동원해 랜드마크로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jypark9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