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화학군, 서해권역 청정 암모니아 공급망 구축 참여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롯데 화학군, 서해권역 청정 암모니아 공급망 구축 참여

해외 암모니아 생산 기지 구축…“수소 경제 활성화 기여”

 
 
 
한덕수 국무총리(가운데), 황진구 롯데케미칼 수소에너지사업단장(왼쪽에서 네 번째) 등이 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서해권역 청정 암모니아 공급망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롯데케미칼]

한덕수 국무총리(가운데), 황진구 롯데케미칼 수소에너지사업단장(왼쪽에서 네 번째) 등이 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서해권역 청정 암모니아 공급망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롯데케미칼]

롯데그룹 화학군(롯데케미칼, 롯데정밀화학)이 한국석유공사, 한국남동발전, 한국서부발전, 포스코, SK가스, 삼성엔지니어링과 업무협약을 맺고 ‘서해권역 청정 암모니아 공급망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롯데그룹 화학군을 포함한 7개사는 전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서해권역 청정 암모니아 공급망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참여 기업들은 이번 협약을 통해 청정 암모니아를 중동, 말레이시아 등에서 생산하고 서해권역 인수 인프라를 활용해 인근 암모니아 혼소 발전소로 공급한다. 이후 크래킹을 통해 수소를 생산하고 인근 수소 혼소 발전소로 공급하는 방식이다.  
 
롯데그룹 화학군은 한국석유공사, 포스코, SK가스, 삼성엔지니어링과 해외 암모니아 생산 기지 구축에 참여한다. 한국석유공사, SK가스와 함께 국내 서해권역에 청정 암모니아 인수‧저장‧유통 인프라와 크래킹 수소 생산 인프라도 구축한다. 남동발전과 서부발전은 이 인프라를 통해 청정 수소와 암모니아를 공급받아 혼소 실증에 활용한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수소에너지사업단장은 “롯데 화학군은 수소 생태계 구축을 위해 동남아, 일본, 미국 등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있다”며 “금번 프로젝트를 통해 청정 수소‧암모니아의 유통과 활용을 앞당겨 수소 경제 활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롯데그룹 화학군은 2030년까지 총 6조원을 투자해 120만t 규모의 청정 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유통‧활용해 매출 5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국내 수소 수요 증가에 대비해 해외 청정 암모니아의 도입을 추진하고 수소 관련 핵심 역량을 기반으로 탄소 저감 성장과 수소 중심의 생태계 조성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