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팍스, 고파이 ‘고정형’ 상품도 출금 중단…“6주 내 정상화할 것”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고팍스, 고파이 ‘고정형’ 상품도 출금 중단…“6주 내 정상화할 것”

대형 블록체인 인프라 업체와 LOI 체결
24일 만기 도래 상품 원리금 지급 지연
“일반 고객 예치자산에는 영향 없어”

 
 
고파이 상품 출금 지연 관련 업데이트 안내(3차). [고팍스 홈페이지 캡처]

고파이 상품 출금 지연 관련 업데이트 안내(3차). [고팍스 홈페이지 캡처]

고팍스가 암호화폐(가상자산) 예치 서비스인 ‘고파이(GoFi)’를 6주 안에 정상화하는 것을 목표로 글로벌 블록체인 인프라 업체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고팍스는 이날 ‘고파이 상품 출금 지연 관련 업데이트 안내’를 통해 이 같은 진척상황을 발표했다. 유동성 공급을 포함한 협력 방안의 일환으로 글로벌 최대 블록체인 인프라 업체와 ‘투자의향서(LOI)’를 체결했다는 내용이다.
 
고팍스 관계자는 “양사는 고파이 서비스 정상화를 6주 이내에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고팍스에 대한 실사를 진행 중”이라며 “향후 구체적인 지급 스케줄을 최대한 이른 시일 내 후속 공지하겠다”고 말했다.
 
고팍스는 지난 16일 미국 가상화폐 대출업체인 제네시스 트레이딩 서비스 중단 여파로 고파이 상품의 원금·이자 지급이 지연되고 있다고 공지한 바 있다.
 
고파이는 고객이 보유 중인 가상화폐를 맡기면 이에 대해 이자를 주는 상품이다. 고객들이 맡긴 암호화폐를 제네시스 글로벌 캐피털(Genesis Global Capital, LLC.)을 통해 운용하는 구조다. 그런데 제네시스가 FTX 사태 여파로 신규 대출·환매를 중단하면서 고파이 고객 자산도 묶인 것이다.
 
이처럼 제네시스가 입출금을 막으면서 언제든지 가상화폐를 넣고 뺄 수 있는 ‘자유형’ 상품뿐 아니라 오는 24일부터 만기가 돌아오는 ‘고정형’ 상품의 원리금 지급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에 고팍스 관계자는 “제네시스의 상환 잠정 중단으로 인해 고정형 상품의 지급이 지연될 예정”이라며 “고파이 고객 자산을 온전히 상환하기 위해 제네시스 및 디지털커런시그룹(DCG)과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고팍스는 일반 고객 예치자산에는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일반 거래소 예치자산은 고파이 고객 예치자산과 분리 보관돼 있어 고파이 출금 지연과 관계없이 언제든 자유로운 입출금이 가능하다. 고팍스가 가진 자산은 일반 고객 예치 자산 대비 101.5% 이상 보유 중이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